뉴스 > 스포츠

이택근 “사과드린다, 문우람에게 미안하다 말하고싶다”

기사입력 2018-12-19 16:57 l 최종수정 2018-12-19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양재동) 황석조 기자] 프로야구 초유의 폭력사태를 일으킨 ‘선배’는 히어로즈 외야수 이택근(38)이었다. 이택근은 19일 문우람 폭행사건 관련 KBO 상벌위원회에 출석했다.
이택근은 상벌위에서 자신의 입장을 소명한 뒤 취재진 앞에 섰다. 침통한 표정으로 드러선 그는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택근은 “어떠한 경우에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 우리팀이 후배를 폭행하거나 때리거나 이런 팀이 아니란 것 알아주셨음 좋겠다. 우람이가 이 자리에 나왔으면 미안하다 이야기 하고 싶었는데 나오지 않아 아쉽다. 기사로라도 볼 테니 다시 한 번 미안하다 말하고 싶다. 어떠한 경우에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다”고 말했다.
이택근은 “문우람은 제가 아꼈던 선수이자 여러 가지 챙겨준 선수다”라며 “그때 당시 여러 가지, (특히) 전날에 두발상태나 외모적인 부분을 지적했다. (우람이에게) 정리하고 오라고 했는데 그 다음날 아무렇지 않게 와서...제가 그렇게 하면 안 됐는데 방망이 끝부분으로 머리를 친 것은 사실이다”고 밝혔다.
이택근(사진)이 문우람 폭행관련 KBO 상벌위원회에 출석했다. 사진(서울 양재동)=김재현 기자
↑ 이택근(사진)이 문우람 폭행관련 KBO 상벌위원회에 출석했다. 사진(서울 양재동)=김재현 기자
이택근은 거듭 사과하면서도 “너무 심하게 감정에 앞서 때렸다는 이야기는 사실과 다른 부분이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택근은 3년전 후배 선수 문우람을 야구배트로 폭행한 사실이 알려지며 야구팬들의 공분을 샀다. 문우람이 지난 10일 승부조작 관련 억울함을 호소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는데 그 배경을 설명하던 중 “2015년 5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선배에게 야구배트로 머리를 폭행당했다”고 밝혀

야구팬들을 깜짝 놀라게 만든 것이 발단이 됐다. 사건이 일어난 정확한 시점은 2015년 5월경이다. 문우람은 당시 병원진료기록서까지 제출하며 뒷받침했고 히어로즈 구단 역시 사실을 인정했다. KBO가 히어로즈 측에 경위서 제출을 요청했고 19일 상벌위가 열렸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속보] 코로나19 어제 신규확진 39명…수도권 36명
  • 대종상 영화제 '기생충',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 영예
  • [속보] '7시간 가방'에 갇힌 9살 남아 끝내 사망
  • 수도권 집단감염 일파만파…"지역규모 예측불가"
  • "딸에게 해줄 말은 '아빠는 숨쉴 수 없었다'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