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신인드래프트 추첨-FA취득 등, 배구연맹 제도 변화 예고

기사입력 2018-12-19 22: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신인선수 드래프트 등 몇몇 제도가 바뀐다.
한국배구연맹(이하 ‘연맹’)은 19일에 제 15기 제 4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신인선수 선발 드래프트, FA선수 자격 취득 기준 등 다양한 안건을 논의했다. 주요 의결사항은 다음과 같다.
○신인선수 선발 드래프트 추첨 확률 변경
하위권 팀에게만 부여하던 추첨 확률을 하위권 및 상위권 모든 팀에게 차등 부여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 이번 개정안은 직전 시즌 하위권 3팀에게 부여하던 50%, 35%, 15%씩 확률(나머지 팀은 직전 시즌 순위 역순으로 선발 순서 지정)을 85%로 줄여 35%, 30%, 20%로 배분하고, 나머지 15%는 성적에 따라 상위 팀(남자부 4위 8%, 3위 4%, 2위 2%, 1위 1% / 여자부 3위 9%, 2위 4%, 1위 2%)에게 차등 배분토록 했다. 이에 따라 직전 시즌 상위 팀도 신인선수를 선정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확률을 부여함으로써 13개 구단과 신인 선수 모두가 선발과 입단의 가능성을 갖게 됐다. 변경된 규정은 여자부는 2019/20시즌부터, 남자부는 2020/21 시즌부터 각각 적용될 계획이다.
한국배구연맹이 몇몇 제도개선을 예고했다. 사진=MK스포츠 DB
↑ 한국배구연맹이 몇몇 제도개선을 예고했다. 사진=MK스포츠 DB
○ FA선수 자격 취득 기준 변경
구단의 안정적인 선수육성을 도모하기 위해 FA선수 자격취득기준을 상향키로 했다. 이는 FA 등급제를 통해 FA 활성화를 도모했지만, 구단의 선수육성 및 운영측면도 고려하여 상호 밸런스를 갖도록 했다. 기존 FA선수 자격 취득 기준은 정규리그 전체 경기의 25% 이상 출전 시, 해당연수 1년을 취득할 수 있었으나 변경된 기준은 전체 경기의 40% 이상 출전했을 때, 1년을 인정해 주기로 했다. 한 경기 출전 기준은 현재와 같이 교체 포함 경기 중 1회 이상 출전하면 인정이 되며, 변경된 규정은 2019/20 시즌부터 적용될 계획이다. 
○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 개최 장소
지난 시즌에 이어 2019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도 해외에서 개최하기로 했다. 팬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우수 선수 확보가 중요한 요소인 만큼, 참가선수들의 원활한 컨디션 조절 및 기량 발휘에 이점이 있는 해외 개최를 고려했다. 아울러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우수 선수들이 많이 참여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미흡한 점에 대해서는 개선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 국가대표 차출 규정 변경
원활한 국가대표팀 소집과 운영을 위해 연맹 규정을 일부 변경하기로 했다. 정당한 사유 없이 대표팀 소집 불응 시, 연맹 제재 금을 200만원(이하)에서 500만원(이하)으로 증액하여 부과키로 했다. 아울러, 상벌위원회를 통해 연맹이 주최/주관하는 경기에 일정 기간 출전을 할 수 없도록 했다. 선수가 부상의 사유로 대표팀 소집에 불응 또는 제외될 경우에도 부상진단 기간 동안 또는 해당 국제대회에 대표팀 경기가 종료될 때까지 연맹이 주최/주관 경기에 출전을 금하도록 결정했다.
○ 경기장 광고 규정 관


연맹의 원활한 수익사업을 도모하고, 구단 간의 형평성을 고려하여 현행 마케팅 규정을 유지키로 했다. 아울러 광고 활성화를 위해 광고 개발, 운영 방법을 개선하고, 연맹이 유치한 경기장 광고에 대해서도 해당 구단과 사전 협의 등의 절차를 통해 마찰을 최소화하기로 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 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34명 접촉
  • 불 켜진 윤미향 사무실…이번주 검찰 소환될 듯
  • 트럼프"9월 G7 정상회의에 한국도 초청 희망"
  • 헌팅포차 등 고위험시설 운영자제…방역수칙 위반 땐 처벌
  • [단독] 3년 만에 영업장 폐쇄 무효 판결…업체는
  • 파라솔 사라진 해운대, '안전개장' 한다지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