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독립구단 FC아브닐, 초대감독에 박항서사단 배명호 감독 선임

기사입력 2018-12-19 22: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독립구단 FC 아브닐이 베트남 축구국가대표팀 피지컬 코치 출신의 배명호 감독을 초대 감독으로 선임했다.
배명호 감독은 그간 베트남 대표팀의 약점으로 지적된 체력 문제를 단기간에 향상시켜 U-23 챔피언십, 아시안게임, 스즈키컵에서 베트남 대표팀의 성공을 이끈 숨은 공신이다.
배 감독은 K리그에서 전북, 부산, 울산과 강원 등에서 코치를 역임했으며, 2011년부터는 태국 프리미어리그(1부)에서 한국인 최초로 태국담배공사(TTM), 라용 FC, 사라부리 FC의 감독을 맡기도 했다. 2017년에는 박항서 감독의 부름을 받아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에서 피지컬 코치로 있던 중 FC 아브닐 창단과 함께 초대 감독으로 선임됐다.
배 감독은 1991년부터 지도자 생활을 시작, 독일축구협회가 공인하는 지도자 라이센스 과정을 모두 수료했고, AFC P 라이센스를 보유하고 있다.
독립구단 FC아브닐의 초대감독에 박항서 사단 배명호(사진) 감독이 선임됐다.
↑ 독립구단 FC아브닐의 초대감독에 박항서 사단 배명호(사진) 감독이 선임됐다.
FC 아브닐은 “경험이 풍부하고 특히 동남아 축구 시장에 전문성을 갖춘 배명호 감독이 새롭 게 출범하는 우리 구단의 중심을 잘 잡아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감독님 특유의 성실함 과 30여 년의 지도자 경험이 잘 발현될 수 있도록 구단은 최선의 지원을 다 할 것이다”라며 감독 선임 배경을 밝혔다.
배 감독은 “FC 아브닐은 지도자 인생에서 가장 특별한 경험이며 새로운 도전이다. FC 아브닐은 지금껏 한국 축구 시장에 없었던 새로운 형태의 구단으로 한국 축구계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는 구단이라고 생각한다. 선수들을 단순히 프로로

보내는 것뿐만 아니라 그들이 주 체적인 인생을 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라며 취임 소감을 밝혔다.
한편 FC 아브닐은 2019년 상반기부터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창단하여 아시아권 프로리그 진출을 위해 훈련하는 특수 목적의 독립 구단이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유명 두유에 이물질…제품 수거한 뒤엔 감감무소식
  • 김욱준 1차장검사 사의 표명…반차 내고 오후 출근한 이성윤
  • 영국, 세계 최초 화이자 백신 긴급사용 승인…"7일부터 접종"
  • [단독] '김정은 사상교육' 교재 보니…"인민 위해 밑지는 장사도 해야"
  • "펑 소리 후 난로서 불길"…결혼식 앞둔 예비신랑 참변
  • 민주, 윤석열 귀환에 "본질은 검찰개혁"…국민의힘 "추미애 경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