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슈퍼서브’ 솔샤르, 감독대행으로 맨유 컴백

기사입력 2018-12-19 2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과거 맨유 소속 당시 ‘슈퍼서브’로 유명했던 올레 군나르 솔샤르(45)가 맨유에 돌아왔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19일(한국시간) 솔샤르를 감독대행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맨유 측 설명에 따르면 솔샤르는 남은 2018-19 잔여시즌을 책임질 예정이다. 맨유는 전날 조세 무리뉴 감독을 전격 경질했다. 하루 만에 팀을 이끌 소방수를 결정했다.
솔샤르는 사실상 감독대행으로 역할을 할 전망이다.
맨유 출신 솔샤르(사진) 맨유 감독대행으로 잔여시즌을 맡는다. 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캡처
↑ 맨유 출신 솔샤르(사진) 맨유 감독대행으로 잔여시즌을 맡는다. 사진=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홈페이지 캡처
솔샤르는 지난 1996년부터 2007년까지 맨유의 공격수로 활약했다. 맨유에서 366경기에 출전해 126골을 넣었다. 특히 경기 중후반 교체 출전해 극적인 골을 많

이 성공시키는 등 슈퍼서브로서 이름을 떨쳤다. 맨유 팬들에게는 확실하게 한 방 해주는 인상을 남겼다. 지난 2008년에는 맨유 리저브 팀 감독으로도 역할을 했다.
솔샤르는 “맨유는 언제나 내 마음 속에 있던 팀이다. 다시 돌아올 수 있어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천서 목사 등 18명 추가 확진…"교회 부흥회서 집단감염"
  • 셀트리온 주가, 코로나19 치료제 동물실험 결과에 강세
  • '1인당 150만원' 고용안정지원금 오늘부터 신청…대상자는?
  • 머리카락 만지며 성적 농담…1·2심 무죄, 대법은?
  • 진중권 "이용수할머니께 악플, 이게 민주당 수준"
  • 가정폭력 때문에 피신했는데…아내 찾아와 분신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