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후배폭행’, 이택근과 히어로즈 설명이 주는 괴리감의 이유

기사입력 2018-12-20 06: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황석조 기자] 후배 폭행으로 물의를 일으킨 외야수 이택근(38)과 소속팀 히어로즈 구단이 마침내 공식입장을 냈다. 하지만 이 입장이 야구팬들 시선과는 크게 동떨어져 있어 괴리감을 안겼다.
이택근은 19일 KBO 상벌위원회에 출석, 과거 전 히어로즈 선수 문우람 폭행관련 입장을 소명했다. 이는 문우람이 지난 10일 자신의 승부조작 관련 혐의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하던 중 브로커와 가까워진 계기에 대해 한 선배선수로부터 야구배트로 폭행을 당해 육체, 정신적으로 힘들었다고 밝히며 세상에 알려졌다. 문우람은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기록도 함께 제출하며 주장을 뒷받침했다.
그 폭행가해자는 베테랑선수 이택근이었다. 19일 이택근이 공식적으로 공개됐고 직접 상벌위에 출석했으며 직후 인터뷰까지 진행했다. 히어로즈 구단은 당시 사건을 숨기게 된 이유 등에 대한 긴 설명을 곁들였다.
이택근(사진)이 19일 후배 폭행 관련 KBO 상벌위에 출석해 입장을 소명했다. 사진(서울 양재동)=김재현 기자
↑ 이택근(사진)이 19일 후배 폭행 관련 KBO 상벌위에 출석해 입장을 소명했다. 사진(서울 양재동)=김재현 기자
이택근은 거듭 “폭력은 어떠한 경우에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조하며 잘못을 인정했다. 야구선수가 야구배트를 들어 폭력행위 한 것 자체가 옳지 않다는 말도 했고 문우람이 왔다면 사과를 전하고 싶다고도 밝혔다. 전반적으로 반성과 사과를 강조했다. 히어로즈 구단도 다르지 않았다.
다만 이택근도 히어로즈 구단도 당시 상황에 대한 자세한 설명 및 묘사는 말을 아꼈다. 행위에 대한 기준이 각자가 다른데다 문우람 포함 서로에게 더 곤란함을 안길 수 있기 때문이라는 이유였다. 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고 빨리 이 일을 종결시키고 싶다는 의지도 강하게 배어있었다.
이 부분에서 괴리가 발생한다. 이택근 말처럼 어떠한 경우에도 폭력은 정당화 될 수 없는 게 맞다. 그런데 분명한 건 이택근과 히어로즈 구단 모두 당시 사건에 대해 선배로서의 기강확보, 선수단 단합 등 안 좋은 행동이었음에도 대의를 위해 어쩔 수 없었다는 시선이 담겨있었다. 이택근도 문우람에게 미안함을 표시했지만 당시 상황에 대해서는 그다지 큰 파장이 일어날 만한 정도는 아니었다는 뉘앙스가 섞여있었다.
선배의 후배교육, 애정에 의한 채찍질 등은 분명 우리 사회 어느 분야나 존재하는 사항이다. 하지만 그 과정과 결과가 다르다. 잘못된 부분을 지적하고 반성을 촉구하는 개념을 넘어 구타 및 신체적 충격을 안기는 수준이 된다면 어떠한 경우도 폭력으로 설명될 수밖에 없다. 이택근은 문우람을 아꼈던 후배라 거듭 표현했지만 과연 아끼던 후배에게 그 정도 폭력을 가할 수 있는지도 의문이다. 어느 정도의 폭력행위였는지 직접 설명했어야 자신의 주장이 설득력을 얻을 수 있었다.
구단의 해명 역시 문제다. 이택근이 모범적인 선수생활을 했고 선수단 전체를 위해 숨길 수밖에 없었다는 설명은 필요도 없고 지지 받

지도 못할 해명이다. 과거와 달리 최근 사회분위기에서는 그 어떤 팬들도 이와 같은 부분을 위해 단체행동이 필요하다 인식하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택근은 이날 KBO 상벌위로부터 정규시즌 36경기 출전정지 징계를 받았다. 구단에는 엄중경고 조치가 내려졌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더좋은미래, 이낙연 대 김부겸 '우려'…출마 자제 권유할까
  • 인천서 확진자 7명 추가…3명 '리치웨이' 연관
  • 재난지원금 예산 95.2% 지급…오늘 신청마감
  • 김해영 또 '금태섭 징계' 비판…이해찬 "민주적 당운영"
  • 이마트 트레이더스, 일회용마스크 2000만장 푼다
  • "새 잃어버려서" 8세 가사도우미 때려죽인 부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