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돌풍’ 자신 키르기스스탄 감독 “韓-中 강하지만 축구는 예측불가”

기사입력 2018-12-20 13:5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축구공은 둥글다.” 벤투호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본선 두 번째 상대 키르기스스탄, 알렉산드르 크레스티닌 감독이 ‘돌풍’을 예고했다.
크레스티닌 감독은 20일 AFC와 인터뷰에서 2019 AFC 아시안컵에 임하는 당찬 각오를 전했다.
아시안컵 규모가 16개국에서 24개국으로 커지면서 키르기스스탄도 수혜를 입었다. 한국, 일본, 호주, 이란 등 강팀이 본선에 직행한 가운데 벌어진 예선을 통과하며 사상 첫 본선 진출권을 따냈다.
지난 11월 일본과 평가전을 가진 키르기스스탄(흰색 유니폼). 2019 AFC 아시안컵에서 한국, 중국, 필리핀과 조별리그에서 맞붙는다. 사진(日 도요타)=ⓒAFPBBNews = ...
↑ 지난 11월 일본과 평가전을 가진 키르기스스탄(흰색 유니폼). 2019 AFC 아시안컵에서 한국, 중국, 필리핀과 조별리그에서 맞붙는다. 사진(日 도요타)=ⓒAFPBBNews = News1

키르기스스탄은 아시안컵 본선에서 한국, 중국, 필리핀과 C조에 편성됐다. 한국과는 2019년 1월 12일 오전 1시(한국시간) 알 아인에서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C조는 한국이 1위, 중국이 2위로 16강에 오를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3위도 6개 팀 중 4개 팀이 토너먼트에 진출한다. 키르기스스탄은 필리핀과 3위 자리를 놓고 다툴 것으로 전망된다.
그러나 크레스티닌 감독은 16강 진출을 공언했다. 조 3위가 아니라 더 높은 위치로 조별리그를 통과하겠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크레스티닌 감독은 “모든 감독들이 ‘조별리그를 통과할 좋은 기회다’라고 말할 것이다. 나 역시 그렇다. 축구는 예측불가하다”라며 “큰 대회마다 의외가 벌어졌다는 걸 잘 알고 있지 않은가. 중요한 대회를 앞두고 준비는 잘되고 있다”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물론 C조는 한국과 중국이 가장 우호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하지만 축구 경기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다. 또한, 좋은 평가를 받은 팀이 반드시 조별리그 상위권을 차지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판을 뒤집겠다고 말했다.
키르기스스탄은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91위로 카타르(93위), 우즈베키스탄(95위), 베트남(100위)보다 높지만, 아시아축구에서도 톱 레벨은 아니다. 지난 11월 20일 일본과 원정경기에서도 0-4로 대패했다.
크레스티닌 감독은

“우리는 아시안컵 16강에 나갈 수 있는 ‘높은 수준의 팀(Goog Level Team)’이다. 물론, 우리는 원정경기 성적이 좋지 않았다. 그러나 아시안컵은 홈도 원정도 아닌 중립지역에서 열린다. 가장 중요한 것은 내년 1월 누가 준비를 잘했느냐다”라고 강조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유명 두유에 이물질…제품 수거한 뒤엔 감감무소식
  • 김욱준 1차장검사 사의 표명…반차 내고 오후 출근한 이성윤
  • 영국, 세계 최초 화이자 백신 긴급사용 승인…"7일부터 접종"
  • [단독] '김정은 사상교육' 교재 보니…"인민 위해 밑지는 장사도 해야"
  • "펑 소리 후 난로서 불길"…결혼식 앞둔 예비신랑 참변
  • 민주, 윤석열 귀환에 "본질은 검찰개혁"…국민의힘 "추미애 경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