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호주 무이, 무릎 부상으로 아시안컵 엔트리에서 제외

기사입력 2018-12-25 09: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호주 축구대표팀 애런 무이(28·허더즈필드)가 무릎 부상 탓에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명단에서 빠졌다.
호주 대표팀 그레이엄 아널드 감독은 24일(이하 한국시간) 기자회견에서 “무이가 완전히 회복하기까지 최소 한 달 이상 더 걸릴 것이라는 검진 결과가 나왔다. 무리하게 기용하는 것보다 몸 상태를 완전히 회복한 뒤 대표팀에 차출하는 게 낫다고 판단해 그를 명단에서 제외했다”고 밝혔다.
호주 애런 무이가 2019 아시안컵에 부상으로 불참한다. 사진=MK스포츠 DB
↑ 호주 애런 무이가 2019 아시안컵에 부상으로 불참한다. 사진=MK스포츠 DB
프리미어리그 허더즈필드에서 미드필더로 뛰고 있는 무이는 지난 9일 아스널과의 프리미어 리그 16라운드 경기에서 풀타임을 소화했으나 오른쪽 무릎 내측측부인대가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아스널전에서 오른 무릎을 다쳐 아시안컵 8강 이후부터 뛸 수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최근

정밀 검진 결과 부상 상태가 더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호주는 무이를 대신해 제임스 예고(오스트리아 빈)를 아시안컵 선수 명단에 포함했다. 이번 대회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히는 호주는 2015년 대회 결승에서 한국을 꺾고 우승을 차지한 디펜딩 챔피언이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청와대, 정무·민정·소통수석 우선교체 가능성
  • 서울 주요도로 통제 풀려…강변북로·동부간선·내부순환로 통행 재개
  • 교회 집단감염 'n차 전파' 우려…정부 '교회 방역강화' 검토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이 시각 잠수교…팔당댐 방류랑 감소로 수위 소폭 하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