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외야 정리 LAD, 하퍼 영입 현실화?…하퍼는 ‘좋아요’

기사입력 2018-12-25 12: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FA(프리에이전트) 최대어 브라이스 하퍼(26)의 행선지는 LA다저스가 될 것인가. 일련의 움직임을 보면 전혀 가능성이 없는 얘기는 아니다.
미국 야후 스포츠는 25일(이하 한국시간) 한 메이저리그 인스타그램에서 내놓은 ‘하퍼의 다저스행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좋아요’를 선택했다. 이 매체는 이를 참고해 “하퍼가 다저스에서 뛰고 싶어하는 마음이 잘 담겨있다”고 전했다.
앞서 메이저리그 공식사이트 MLB.com은 지난 23일 공식 SNS에 하퍼의 사진과 함께 "하퍼의 행선지로 다저스가 가장 유력한가?"라는 글을 올렸다. 그리고 여기에 하퍼가 '좋아요'를 눌렀다는 것이다.
하퍼 영입전이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 하퍼 영입전이 달아오르기 시작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다저스는 22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트레이드를 통해 맷 켐프, 야시엘 푸이그, 알렉스 우드 등 주력 선수들을 보내면서 팀 연봉을 2000만달러나 줄였다. 사치세 부과 팀 연봉 기준인 2억600만달러에도 3000만달러의 여유가 생긴 것이다. 여기에 올 시즌 주전 우익수로 나서던 푸이그는 물론 켐프까지 주력 외야자원이다. 하퍼가 LA로 오기에 적합한 상황이 됐다.
다만 하퍼에게 총액 3억 달러를 지를 수 있을지는 알 수 없다. 앞서 언급한 사치세 기준이 걸림돌이고, 뉴욕 양키스와 시카고 겁스 등 하퍼 영입전에 뛰어든 구단과의 경쟁에서도

이겨야 하기 때문이다. 또 외야 보강과 별개로 선발 보강도 급선무다. 다저스는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코리 클루버를 영입하려고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하퍼의 좋아요는 묘한 의미로 작용하고 있다. FA 최대어는 어디로 갈지 메이저리그 스토브리그 열기가 달아 오르고 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어준 재반박 "누군가 왜곡된 정보 줬다"…거듭 '음모론'
  • [속보] "오늘 낮 12시 기준 이태원 클럽 누적 확진자 259명
  • 청와대 개각설 일축…당분간 '노·강·윤' 체제로
  • '제주 렌터카 시신' 20대 이주민…"극단적 선택 추정"
  • 코로나 사망 10만명인데 자랑만…'공감능력' 도마
  • 법원 "조권, 증거인멸교사 아닌 공동정범 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