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할라데이, 소속팀 없이 명예의 전당간다

기사입력 2019-01-24 09: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휴스턴) 김재호 특파원] 명예의 전당 입성이 확정된 로이 할라데이, 그는 특정 소속팀없이 명예의 전당에 들어간다.
할라데이의 부인 브랜디는 24일(한국시간) 뉴욕에서 열린 명예의 전당 입성 기자회견에 참석, ‘스포츠넷’ 등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고인이 된 남편이 소속팀없이 명예의 전당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할라데이는 16년의 선수 생활 기간 토론토 블루제이스(1998-2009)와 필라델피아 필리스(2010-2013) 두 팀에서 뛰었다. 토론토에서 훨씬 오래 뛰었지만, 필라델피아에서 활약도 좋았다. 2010년 사이영상을 받았고 포스트시즌에서 퍼펙트 게임을 했다.
할라데이는 소속팀없이 명예의 전당에 들어간다. 사진=ⓒAFPBBNews = News1
↑ 할라데이는 소속팀없이 명예의 전당에 들어간다. 사진=ⓒAFPBBNews = News1
선수는 생전에 블루제이스 구단을 대표해 명예의 전당에 들어가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현지 언론의 예상도 여기서 벗어나지 않았다.
그러나 가족들의 생각은 달랐다. 브랜디는 “이것은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이지 ‘필리스 명예의 전당’이나 ‘블루제이스 명예의 전당’이 아니다. 로이는 메이저리그 선수로서 명예의 전당에 들어가는 것”이라며 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나는 그가 특정 구단의 팬들이 아닌, 야구계 모두를 대표하기를 바란다. 그렇게 기억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할라데이의 유족들은 고인이 된 그가 특정 팀의 선수가 아닌 메이저리그 선수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AFPBBNews = News1
↑ 할라데이의 유족들은 고인이 된 그가 특정 팀의 선수가 아닌 메이저리그 선수로 기억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와 관련해 미국 야구 명예의 전당은 “우리는 입성자에게 어떤 팀의 로고를 명판에 새길지를 선택하도록 안내한다. 결정은

명예의 전당이 하지만, 입성자와 협력을 통해 적절한 결론을 내린다. 이번 할라데이 가족들의 결정은 명예의 전당과 협력한 가운데 나온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할라데이의 명판에 팀 로고를 새기지 않는 대신에 그의 업적과 함께 소속팀을 적을 예정이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내일은 철도도 멈춘다…대체인력 4천6백 명 긴급투입
  • 이별통보한 연인 19층서 밀어 살해한 30대…2심서도 징역 25년
  • [카타르] 벤투 "김민재, 포르투갈전 출전 불확실…내일까지 상황 봐야"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해운대서 70대 대리기사가 몰던 차량…택시·구조물 들이받고 전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