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북적인 서산, 새 얼굴들 구슬땀에 한용덕 감독도 반색 [현장스케치]

기사입력 2019-01-24 14:03

[매경닷컴 MK스포츠(서산) 황석조 기자] 서산이 사람들로 북적였다. 24일 한화 이글스 2군 훈련장인 서산구장은 새 시즌 희망을 안고 구슬땀을 흘리는 새 얼굴들, 그리고 이를 지켜보는 한용덕 감독과 취재진으로 장사진을 이뤘다.
현재 서산에서 훈련 중인 선수는 2019년 1차 지명 변우혁을 비롯해 재활 중인 김재영, 그리고 김종민 등 육성선수까지 총 33명. 미래의 한화 주전을 꿈꾸며 서산서 훈련에 매진 중인 새 얼굴들은 사령탑 방문 속 더욱 밀도 있는 훈련을 펼치기에 여념이 없었다.
워밍업 훈련으로 시작한 선수들은 투수조, 야수조로 나눠 웨이트 등 각자 역할에 맡는 훈련을 했다. 선수들은 점심 식사 이후에도 캐치볼, 펑고, 웨이트 등 프로그램에 맞춰 훈련했다. 선수들 훈련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경까지 진행된다. 새 얼굴들이 주를 이루다보니 여러모로 활기찬 분위기가 이어졌다.
한화 신인 및 새 얼굴들이 24일 서산에서 한창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에 집중했다. 변우혁 등 내야 기대주들이 순서에 맞춰 타격훈련을 진행 중이다. 사진=황석조 기자
↑ 한화 신인 및 새 얼굴들이 24일 서산에서 한창 구슬땀을 흘리며 훈련에 집중했다. 변우혁 등 내야 기대주들이 순서에 맞춰 타격훈련을 진행 중이다. 사진=황석조 기자
단연 주목받은 이들은 2019년 신인 빅3다. 1차 지명 내야수 변우혁, 2차 1라운드 내야수 노시환, 2차 2라운드 외야수 유장혁은 일찍이 한화의 미래를 이끌 야수로 손꼽히는데 훈련 중 취재진과 관계자는 물론 사령탑 시선을 사로잡기 충분했다. 그 외에도 비시즌 사람을 구한 것으로 화제 모은 정이황과 지난 시즌 선발투수로서 가능성을 보여준 김재영, 한화서 새 출발하는 홍성갑 김종민 등도 관심을 이끌었다.
선수들 훈련을 지켜본 한 감독 표정도 시종일관 흐뭇함이 묻어났다. 선수들 훈련모습에

반색한 한 감독은 이번 2019 스프링캠프 때 파격적으로 많은 수의 신인들을 데려갈 것임을 공언하기도 했다. 한 감독은 “선수들이 그간 준비를 잘했다. 재목이 많아 기대감이 크다. 선수들이 성장해 한화의 장기적 비전이 됐으면 좋겠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