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완벽한 도움’ 이강인, FIFA 주관 대회 첫 공격포인트 [한국 아르헨티나]

기사입력 2019-06-01 0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이강인(18·발렌시아)이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첫 번째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이강인은 1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티히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조별리그 F조 한국-아르헨티나전에 선발 출전해 전반 42분 오세훈(아산 무궁화)의 선제골을 도왔다.
오세훈과 투톱으로 기용된 이강인은 예리한 킥으로 한국의 공격을 이끌었다. 16강 진출을 위해 골이 필요했던 한국은 아르헨티나의 골문을 여는데 성공했다.
이강인은 FIFA 주관 대회에서 첫 번째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 이강인은 FIFA 주관 대회에서 첫 번째 공격포인트를 기록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강인의 발끝에서 이뤄졌다. 이강인이 왼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오세훈이 머리로 받아 넣었다. 아르헨티나의 수비를 무너뜨리는 정교한 크로스였다.
2019 FIFA U-20 월드컵은 이강인의 첫 번째 FIFA 주관 대회

다. 이강인은 포르투갈전(0-1 패)과 남아프리카공화국전(1-0 승)에서 위협적인 움직임을 선보였으나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한국은 이강인의 도움과 오세훈의 득점에 힘입어 1-0으로 리드한 가운데 전반을 마쳤다. 이대로 경기가 종료될 경우, 16강에 진출한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바이든, 제46대 미국 대통령 취임…'바이든 시대' 열었다
  • 시위대 난입했던 바로 그 자리에서 바이든 취임선서
  • LG전자 어쩌다가…"스마트폰 사업 매각 검토"
  • [단독] 아버지 때린 의대 교수 '유죄'…판결 확정 뒤 범행 부인
  • [단독] "친구들이 남긴 밥까지 먹였다"…물고문에 식고문 정황도
  • 바이든 "통합 없이는 어떤 평화도 없다"…화합 호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