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한국이 아르헨 잡은 것만큼…포르투갈, 조별리그 탈락 ‘최대 이변’ [U-20월드컵]

기사입력 2019-06-01 08: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우승후보로 꼽히던 포르투갈이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다. 폴란드 U-20 월드컵의 최대 이변으로 꼽힌다.
포르투갈은 1일(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 비알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F조 최종전에서 남아공을 상대로 1-1 무승부에 그쳤다.
우승후보로 꼽힌 포르투갈은 첫 경기에서 한국을 1-0으로 꺾으며 기분좋게 시작했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에게 0-2로 패한 뒤 사정이 급박해졌다. 남아공을 1-0으로 누른 한국에 골득실에 밀려 조 3위로 밀려났기 때문이다. 그래서 남아공과의 조별리그 3차전은 무조건 이겨야 16강에 안정적으로 진출이 가능했다.
포르투갈이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사진=폴란드U-20월드컵 홈페이지
↑ 포르투갈이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사진=폴란드U-20월드컵 홈페이지
전반 17분만에 라파엘 레오가 선제골을 넣을때만 해도 기세가 좋았다.
하지만 후반 8분 남아공의 제임스 몬야예가 페널티킥으로 1-1 동점을 만들었고 포르투갈은 끝내 무승부에 그쳤다. 특히 후반 15분 VAR로 획득한 페널티킥에서 조타가 실축을 한 게 아쉬운 장면이었다.
추가시간이 7분이나 주어졌음에도 추가골을 넣지 못해 무승부를 기록한 포르투갈은 1승1무1패 골득실 -1이 됐다. 와일드카드로 16강을 노렸지만 E조의 파

나마가 포르투갈과 똑같은 1승1무1패 골득실 -1에서 다득점이 3점으로 2점인 포르투갈에 앞서면서 와일드카드는 파나마 차지가 됐다.
우승후보 포르투갈의 허무한 퇴장이다.
한편, 아르헨티나를 2-1로 꺾은 한국은 조2위로 16강에 진출해 일본과 맞붙게 된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손실보상제 제도화 검토하라" 공개 지시
  • [속보] 인권위 "'박원순 성희롱' 피해자 주장 사실 인정"
  • "멈춰달라고 했는데도…" 노래방서 지인 성폭행한 전직 야구선수
  • 한 방에서 20명 종교 교육…'3밀' 속 132명 집단감염
  • 배우 송유정, 갑작스레 사망…향년 26세
  • CU 설선물 '1천600만원' 이동형 주택 팔렸다…"하루 30건 이상 문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