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박병호 콜업? 장정석 감독이 더 기다린다고 밝힌 이유

기사입력 2019-06-18 19: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고척) 황석조 기자
키움 히어로즈 관련 초미의 관심사인 박병호 콜업시기. 장정석 감독은 조금 더 기다릴 예정이다.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은 18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kt 위즈와 경기를 앞두고 박병호 콜업 관련 “이제 한 경기 지났다”며 웃으며 답했다. 키움의 4번 타자 박병호는 난조에 빠지며 지난 6일 1군에서 제외된 상태. 부상 등이 아닌 이유로는 좀처럼 말소될 이유를 찾기 힘든 박병호지만 5월말 거듭된 부진이 발목 잡았다. 장 감독은 박병호와 많은 대화 끝 쉬어가는 타이밍을 만들기로 정했고 전격 1군 제외를 결정했다.
장 감독은 박병호 말소 후 꾸준히 늦지 않은 재등록 가능성을 시사했다. 기술적으로 손 볼 부분이 없는 타자기에 일정한 휴식만으로도 충분하다는 생각. 장 감독 구상대로라면 정해진 기간인 열흘 후 빠른 등록이 예상됐다.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주포 박병호(사진) 1군 복귀에 대해 더 여유를 갖고 진행할 계획임을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 장정석 키움 히어로즈 감독이 주포 박병호(사진) 1군 복귀에 대해 더 여유를 갖고 진행할 계획임을 전했다. 사진=MK스포츠 DB
다만 박병호는 등록 가능한 지난 16일은 물론 18일도 콜업되지 않았다. 장 감독은 “아직 한 경기 지났다”고 말하며 “팀 코어 1번 선수인 박병호에 대한 기준이 따로 있겠나. 당장 오는 것도 충분하지만 아직 잔부상이 있고 몸과 마음을 더 챙기라고 전했다”며 “지금 이 그림을 더 보고 싶은 마음도 있다

”고 설명했다.
즉, 박병호의 복귀는 다른 문제가 아닌 조금 더 여유를 두고 시간을 갖는 방향이라는 것. 박병호가 기타 잔부상을 털어내는 시간이 될 수 있다고도 덧붙였다. 더불어 김규민 등 다른 대체자원들의 가능성도 자세히 타진하고자 하는 계획이 포함됐다. hhssjj27@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수원 도심 '알몸' 男 소동…무슨 사연?
  • '선량한 기업인', '기부 천사' 이미지의 젊은 기업인…알고 보니 사기 행각
  • 초유의 업무개시명령…노정 '강대강' 격화
  • 해시브라운에 모기가 '쏙'…맥도날드 또 이물질 논란
  • [카타르] 벤투에 '레드카드'…테일러 심판, 해외서도 비난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