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전 세계로 번진 '날강두 사태'…유벤투스만 묵묵부답

기사입력 2019-07-31 20:30 l 최종수정 2019-08-07 20:05


【 앵커멘트 】
경기 뛰기를 거부한 호날두, '날강두 사태'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유럽 매체뿐 아니라 아시아 매체들도 앞다퉈 관련 소식을 전하고 있지만, 당사자인 유벤투스 측은 여전히 묵묵부답입니다.
강영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날강두 사태'로 불리는 호날두의 경기 출전 거부는 이제 전 세계적인 뉴스와 화젯거리가 됐습니다.

영국의 BBC는 "호날두의 노쇼에 분노한 한국 축구팬들이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고, 가디언도 "호날두가 벤치를 달구며 아시아에서 자책골을 기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유럽뿐 아니라 일본과 베트남 등 아시아 매체들도 한국팬들의 분노와 사연을 상세히 전했습니다.

한국과 이탈리아를 넘어 논란이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지만, 유벤투스는 여전히 묵묵부답입니다.

프로축구연맹이 보낸 항의서한엔 아직 답변이 없고, '사과 방한' 역시 깜깜무소식입니다.

이런 가운데 호날두에 대한 반감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국민 10명 중

8명은 "앞으로 호날두를 응원하지 않겠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치열하게 응원했던 팀 유벤투스, 그 안에서 우상으로 우뚝 서 있던 호날두.

이제 우리 국민 마음속에서는 '삼류'로 가라앉았습니다.

MBN뉴스 강영호입니다.
[ nathaniel@mbn.co.kr ]

영상취재 : 김회종 기자
영상편집 : 이재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