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회도 삼자범퇴...공 8개로 종료 [류현진 등판]

기사입력 2019-08-01 04: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덴버) 김재호 특파원
LA다저스 좌완 선발 류현진이 2회도 위기없이 넘어갔다.
류현진은 1일(한국시간) 쿠어스필드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경기 2회 공 8개로 이닝을 끝냈다.
이번에도 세 타자를 모두 범타로 유도했다. 첫 타자 데이빗 달은 초구에 2루수 방면 땅볼로 잡았다. 91마일 투심 패스트볼로 땅볼을 유도했다.
2회도 삼자범퇴로 마무리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 2회도 삼자범퇴로 마무리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어진 이안 데스몬드와의 승부에서는 2-0 불리한 카운트에 몰렸지만, 1-2에서 4구째 체인지업으로 우익수 정면으로 가는 약한 라인드라이브 타구를 유도했다.
욘더 알론소를 상대로는 2구 연속 커터를 던져 1-1 카운트를 만든 뒤 3구째 커

브를 던져 1루수 라인드라이브 아웃을 잡았다. 잘 맞은 타구였는데 1루수 맷 비티 정면으로 갔다.
류현진은 2회까지 공 16개로 마무리하며 초반 안정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16개의 투구 중에 6개가 커터로 초반 커터 비중을 많이 가져가고 있는 모습이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장쩌민 중국 전 국가주석 백혈병으로 타계…향년 96세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평양돋보기] 북한 주민도 월드컵 본다…출전 포기 이유는?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