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현진, 미국 CBS 선정 FA 투수 3위

기사입력 2019-08-20 16:35 l 최종수정 2019-08-20 23: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동형 기자
류현진이 이번 시즌 종료 후 FA로 풀리는 메이저리그(MLB) 주요 투수 4명 중 하나로 꼽혔다.
미국 CBS는 20일(한국시간) ”보스턴 레드삭스 투수 크리스 세일(30)이 팔꿈치 부상으로 시즌아웃됐다“라고 전하며 보스턴의 FA 시장을 논했다.
류현진은 게릿 콜(29·휴스턴 애스트로스)과 매디슨 범가너(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 이어 보스턴이 영입 대상으로 생각할만한 FA 선발 투수로 소개됐다.
류현진이 미국 방송 CBS가 선정한 보스턴 레드삭스가 FA시장에서 노릴 투수 4명 중 3번째로 언급됐다. 사진=고홍석 통신원
↑ 류현진이 미국 방송 CBS가 선정한 보스턴 레드삭스가 FA시장에서 노릴 투수 4명 중 3번째로 언급됐다. 사진=고홍석 통신원
류현진은 2019시즌 23

경기 148⅓이닝 12승 3패를 기록 중이다. 평균자책점 1.64는 다저스가 속한 내셔널리그뿐 아니라 MLB 전체 1위다.
CBS는 류현진 다음으로 잭 휠러(29·뉴욕 메츠)를 선발 보강이 필요한 보스턴이 노릴만한 FA 4번째이자 마지막 투수로 언급했다.
sportska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지지율 24%…다시 한 번 취임 후 최저
  • [속보] 검찰 '계곡살인' 이은해·조현수 무기징역 구형
  • 전현희 없는 권익위 감사 종료…전현희 "이제부터 반격"
  • 산후 우울증 앓던 30대, 생후 2개월 아들 숨지게 하고 자수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 경찰, 오피스텔 이웃집 남성들에 '전치 6주' 폭행당한 여성도 입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