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악연의 부활` 마이애미, 아쿠냐 주니어 또 맞혔다

기사입력 2019-08-21 0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마이애미 말린스와 애틀란타 브레이브스 외야수 로널드 아쿠냐 주니어의 악연은 계속된다.
아쿠냐 주니어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선트러스트파크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홈경기 1회 첫 타석에서 초구에 상대 선발 엘라이저 에르난데스가 던진 87.2마일짜리 포심 패스트볼에 몸을 맞았다.
초구에 몸으로 향하는, 고의성이 짙은 사구였다. 아쿠냐는 1루로 나가면서 불만을 드러냈다. 앨런 포터 주심은 에르난데스와 양 팀 더그아웃에 경고를 줬다.
아쿠냐 주니어가 1년만에 같은 팀에게 또 다시 고의성 짙은 사구를 맞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 아쿠냐 주니어가 1년만에 같은 팀에게 또 다시 고의성 짙은 사구를 맞았다. 사진=ⓒAFPBBNews = News1
브라이언 스닛커 애틀란타 감독은 상대 투수가 퇴장당하지 않고 오히려 자신들까지 경고가 주어진 것에 대해 항의했고, 결국 1루심 마크 웨그너에게 퇴장 명령을 받았다.
이 장면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지난해 8월로 돌아가야한다. 당시 마이애미 선발 호세 우레냐는 1회말 투구 도중 아쿠냐 주니어에게 몸쪽 강속구를 던져 팔꿈치를 맞혔다.
당시 연속 경기 홈런을 때리고 있던 그를 견제하기 위한 목적이 짙었다. 이 사구는 결국 벤치클리어링으로 이어졌고, 메이저리그 사무국도 고의성을 인정해 우레냐에게 출전 정지 징계를 내렸다.
그리고 1년만에 같은 팀이, 같은 선수에게

다시 고의성 짙은 사구를 던진 것. 애틀란타 감독이 분노하지 않는다면 그게 더 이상할 상황이었다.
지난해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을 수상한 아쿠냐 주니어는 125경기에서 타율 0.296 출루율 0.376 장타율 0.537 35홈런 85타점의 성적을 기록중이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