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바르셀로나 무더기 부상…그리즈만 오자마자 공격 핵심

기사입력 2019-08-21 16: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동형 기자
앙투안 그리즈만(28·프랑스)이 입단 첫 시즌부터 바르셀로나 핵심 공격수가 됐다. 리오넬 메시(32·아르헨티나) 등 기존 스타들이 잇달아 다친 여파다.
스페인 ‘문도 데포르티보’ 20일(한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바르셀로나는 메시와 루이스 수아레스(32·우루과이), 우스만 뎀벨레(22·프랑스)가 모두 부상으로 100% 몸 상태가 아니다. “그리즈만이 공격 핵심 역할을 해줘야 한다”라는 보도가 당연히 나올만하다.
바르셀로나는 26일 레알 베티스와 2019-20시즌 스페인 라리가 2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메시가 발 부상으로 빠진 가운데 치른 아틀레틱 클루브와의 개막전 원정경기에서 0-1로 진 충격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라도 매우 중요하다.
그리즈만이 입단 첫 시즌부터 바르셀로나 핵심 공격수가 됐다. 리오넬 메시 등 기존 스타들이 잇달아 다친 여파다. 사진=AFPBBNews=News1
↑ 그리즈만이 입단 첫 시즌부터 바르셀로나 핵심 공격수가 됐다. 리오넬 메시 등 기존 스타들이 잇달아 다친 여파다. 사진=AFPBBNews=News1
그러나 수아레스는 리그 1라운드 경기 도중 종아리 근육을 다쳤다. 뎀벨레는 햄스트링 이상 때문에 오는 9월23일에야 복귀한다.
‘문도 데포르티보’는 “메시가 베티스전에

복귀할 수는 있으나 선발 출장은 어렵다. 벤치에서 교체 투입을 기다리는 것도 회복이 빨라야 가능하다”라고 전했다.
바르셀로나는 지난 7월14일 이적료 1억2000만유로(약1602억원)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주고 2015-16 라리가 MVP 그리즈만을 영입했다. sportskang@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진 "윤 대통령 순방 '외교 참사' 폄하, 동의 못해"
  • 민주 '천공 제자 취임식 참석' 보도에 "명단 공개하라"
  • 이준석, 여당 지도부를 북한에 비유…"휴전선 위의 악당들 경멸"
  • 부산 해안서 돌덩이 든 가방 멘 60대 여성 시신 발견
  • 20분간 심폐소생술로 시민 구한 울산 버스 기사 "나중에도 똑같이 할 것"
  • '마약 투약 혐의' 배우 이상보, 경찰 조사 결과 투약 확인 안 돼 불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