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벌써 거물이 된 10대 산초, 새 주급만 2억7800만원

기사입력 2019-08-21 18: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제이든 산초(19·도르트문트)의 몸값이 폭등했다.
영국 ‘BBC’는 21일(현지시간) “산초가 도르트문트와 계약 갱신에 동의했다. 새 주급은 보너스 포함 19만파운드(약 2억7800만원)다”라고 보도했다.
맨체스터 시티 유스 출신 산초는 2017년 8월 도르트문트로 이적했다. 이적료는 1000만파운드(약 146억원)였다.
제이든 산초가 도르트문트와 계약을 갱신했다는 소식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 제이든 산초가 도르트문트와 계약을 갱신했다는 소식이다. 사진=ⓒAFPBBNews = News1

산초는 독일 무대에 빠르게 적응했다. 2018-19시즌 분데스리가 12골(34경기)을 터뜨리며 주가를 높였다. 아우크스부르크와 2019-20시즌 분데스

리가 개막전에서도 골 맛을 보며 도르트문트의 5-1 대승을 견인했다.
엘리트 코스를 거친 산초스는 지난해 10월 A매치도 데뷔했다. A매치 기록은 6경기.
산초의 계약기간은 2022년까지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비롯한 수많은 팀이 산초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있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