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마이클 와카, 어깨 이상으로 조기 강판

기사입력 2019-09-26 06:52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내셔널리그 중부 지구 우승을 눈앞에 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악재가 닥쳤다.
우완 마이클 와카는 26일(한국시간)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경기 선발 등판했지만, 1 2/3이닝만에 강판됐다.
2사 1루에서 아브라함 알몬테를 상대하던 그는 갑작스럽게 이상을 호소, 트레이너와 함께 마운드를 내려갔다.
와카는 애리조나 원정에 선발 등판했지만, 부상으로 강판됐다. 사진(美 피닉스)=ⓒAFPBBNews = News1
↑ 와카는 애리조나 원정에 선발 등판했지만, 부상으로 강판됐다. 사진(美 피닉스)=ⓒAFPBBNews = News1
카디널스 구단은 와카가 오른 어깨에 긴장 증세를 느껴 마운드를 내려갔다고 발다. 마이크 마이어스가 마운드를 이어받았다.
와카는 지난 4월 왼무릎 부상으로 한 차례 부상자 명단에 오른 것이 전부였다. 이번 시즌 이번 등판전까지 28경기(선발 23경기)에서 6승 7패 평균자책점 4.68의 성적을 기록중이었다.
2014년과 2016년 어깨 부상으로 두 차례 부상자 명단에 오른 경력이 있다. 2

014년에는 이때문에 19경기 등판에 그쳤다.
이번 부상은 팀에게도 손실이지만, 선수에게도 큰 손실이다. 이번 시즌 이후 FA 시장에 나올 예정이기 때문. 그는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164경기(선발 150경기)에 나와 59승 39패 평균자책점 3.90을 기록중이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