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모우라 슈퍼골’ 토트넘, 전반 리드 지켰다 [토트넘 울버햄튼]

기사입력 2019-12-16 0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가 울버햄튼 원정에서 루카스 모우라의 선제골로 전반 리드를 잡았다.
토트넘은 15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에 위치한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울버햄튼과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EPL) 17라운드 원정경기를 가졌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이른 시간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8분 손흥민의 크로스를 골키퍼가 쳐낸 뒤 흘러나오는 공을 모우라가 잡았다. 이후 모우라는 페널티 박스 안으로 파고들며 강하게 슈팅했고, 이는 그대로 골로 연결됐다.
모우라의 선제골로 토트넘이 앞서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 모우라의 선제골로 토트넘이 앞서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그러나 이후 토트넘은 수세에 몰렸다. 한

골을 내준 울버햄턴은 계속해 토트넘을 몰아쳤다. 하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또 토트넘 수비진의 집중력이 울버햄튼의 득점을 막았다.
토트넘은 전반 37분에 에릭 다이어의 슛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며 아쉬움을 남기기도 했다. 전반은 토트넘의 1-0 리드로 끝났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공기관 기관장 전용차량 운행기록은 '빈칸'…전수조사 676곳 중 22%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지하 화물차 옆 불길 시작…출입구 6개 중 2개만 열려 "법 강화 필요"
  • "이대로 투표 어렵다" 선관위에 지자체 공문 전달 안 한 행안부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