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다저스, 류현진 없이도 우승 배당률 2위…1위 양키스

기사입력 2019-12-16 12: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가 차기 시즌 월드시리즈 우승 후보로 꼽히고 있다. 류현진(32) 전 소속팀 LA다저스는 2위에 올랐다.
미국 ‘라스트워드온베이스볼’은 15일(한국시간) 온라인 스포츠 베팅을 토대로 2020년 우승 후보를 소개했다. 양키스가 +350으로 1위, 다저스와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600으로 공동 2위에 올랐다.
‘라스트워드온베이스볼’은 “LA다저스는 7년 연속 내셔널리그 서부지구를 제패했다. 류현진이 프리에이전트(FA) 선수가 됐어도 여전히 재능으로 가득 차 있다. 블레이크 트레이넨(31) 보강 역시 무시할 수 없다”라고 봤다.
LA다저스가 2019 MLB 평균자책점 1위 류현진이 FA로 풀렸음에도 도박사 배당률 기준 2020 월드시리즈 우승 후보 2위로 평가됐다. 사진=AFPBBNews=News1
↑ LA다저스가 2019 MLB 평균자책점 1위 류현진이 FA로 풀렸음에도 도박사 배당률 기준 2020 월드시리즈 우승 후보 2위로 평가됐다. 사진=AFPBBNews=News1
배당률 +350은 100달러를 걸면 350달러 이익을 낸다는 뜻으로 확률로는 22.22%로 환산할 수 있다. +600은 14.29%다.
‘라스트워드온베이스볼’은 “양키스는 게릿 콜(29)을 영입하여 가장 확실한 월드시리즈 우승 후보가 됐다. 정상탈환을 위해 어떤 투자든 할 수 있는 팀”이라고 소개했다.
디펜딩 챔피언 워싱턴 내셔널스는 +1200, 확률 7.69%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월드시리즈 우승 후보 공동 4위에 올랐다. 뉴욕 메츠는 +2000, 가능성 4.

76%로 6위다.
2020 MLB 월드시리즈 우승 배당률
+350: 뉴욕 양키스 / 확률 22.22%
+600: LA다저스, 휴스턴 애스트로스 / 확률 14.29%
+1200: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워싱턴 내셔널스 / 확률 7.69%
+2000: 뉴욕 메츠 / 확률 4.76%
mungbean2@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권성동 "문재인 전 대통령 수사 촉구"…임종석 "정치보복 더 적극적으로 싸우겠다"
  • 검찰, '이정근 CJ 취업청탁 의혹' 노영민 출국금지
  • 3040 신흥부자 "종잣돈은 7억원…사업·부동산으로 부 이뤘다"
  • '파산보호' FTX 구조조정…알짜 자회사 매각 착수
  • [카타르] '16강 상대' 브라질 네이마르, 휴대폰 배경 화면은?
  • [카타르] '16강 일본' 역전골 오심 논란, 여전히 '시끌'…VAR 결정 과정 질타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