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구보, 올여름 임대 이적 시 마요르카 원한다” 스페인 언론

기사입력 2020-03-26 19:28 l 최종수정 2020-03-26 20:07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구보 다케후사(19)가 RCD 마요르카 재임대를 희망한다는 소식이다.
스페인 ‘디아리오 데 마요르카’는 26일(한국시간) “구보가 2020-21시즌에도 임대 생활을 이어가야 할 경우 마요르카에서 계속 뛰는 걸 원한다”라고 보도했다.
구보는 2019년 6월 FC 도쿄에서 레알 마드리드로 이적하며 화제를 모았다. 레알 마드리드 B팀에 소속됐으나 A팀의 프리시즌 투어에 동행하며 기량을 인정받았다.
구보 다케후사는 2020-21시즌에도 임대 생활을 할 가능성이 크다. 사진=ⓒAFPBBNews = News1
↑ 구보 다케후사는 2020-21시즌에도 임대 생활을 할 가능성이 크다. 사진=ⓒAFPBBNews = News1

이에 구보를 원하는 문의가 빗발쳤다. 레알 마드리드는 1부리그(라리가) 팀에서 활동하며 경험을 쌓는 게 낫다고 판단해 두 달 뒤 마요르카와 구보의 1년 임대 이적에 합의했다.
마요르카로 임대된 구보의 주가는 상승했다. 2020-21시즌 스페인 프로축구 라리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하기 전까지 리그 24경기 3득점 3도움을 기록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구보의 연착륙에도 2020-21시즌에도 임대 이적을 추진할 계획이다. 당장 A팀에서 경쟁하기 힘들다고 판단해 임대 생활을 통해 풍부한 경험이 축적되기를 바라는 모양새다.
임대 이적을 해야 한다면, 구보는 마요르카행을 원한다는 것이다. ‘디아리오 데 마요르카’는 “구보는 마요르카가가 성장하는데 이상적인 환경이라고 판단했다. 단, 마요르카가 1부리그 잔류에 성공했을 경우에 한해서다”라고 전했다.
기성용의 소속

팀이기도 한 마요르카는 27라운드를 마친 현재 7승 4무 16패(승점 25)로 20개 팀 중 18위에 머물러 있다. 라리가는 하위 3개 팀이 강등한다.
남은 11경기 결과에 따라 마요르카의 운명이 결정도니다. 잔류권인 17위 셀타 비고(승점 26)와는 승점 1차다. rok1954@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