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규정 준수' 마리아파 "코로나19 감염 경로 전혀 모르겠다"

기사입력 2020-05-21 09:20 l 최종수정 2020-05-28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잉글랜드 프로축구 왓퍼드의 수비수 아드리안 마리아파(33)가 "나는 집에만 있었다"며 자신이 감염된 사실을 놀라워했습니다.

오늘(21일) 일간 텔레그래프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마리아파는 시즌 재개를 위해 이뤄진 프리미어리그 선수단 전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6명의 선수 중 한 명입니다.

그는 외출을 전혀 하지 않는 등 영국 정부의 이동제한령을 충실히 지키면서 생활해왔다고 주장하고 있어 감염경로 파악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마리아파는 데일리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나는 영국 정부가 이동제한령을 내린 기간 가족과 집에만 머물며 개인 훈련 프로그램을 소화했다"면서 "내가 어디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전혀 모르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전혀 코로나19 증상을 느끼지 못했고, 여느 때처럼 건강한 느낌이었다"면서 "만약 구단에서 진단검사를 받지 않았다면 지금도 코로나19에 걸린 줄 모르고 생활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외출도 안 했는데 코로나19에 걸릴 수 있다는 사실이 두렵다"라면서 "특히 집에 같이 있었던 두 자녀가 너무 걱정된다"고 말했습니다.

프리미어리그 사무국은 지난 17~18일 총 748명의 선수 및 코치진을 대상으로 코로나

19 진단검사를 했고, 이 중 왓퍼드 소속 3명을 포함한 3개 구단 6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프리미어리그는 6월 중순 시즌 재개를 목표로 준비 중이며 구단은 그제(19일)부터 소규모 그룹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복수의 구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시즌 재개 준비에도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생겼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천 개척교회발 감염 증가…수도권 대유행 우려
  • '김부겸 출마를 정세균이 돕는다?'…이낙연 대세론 뒤집을까
  • "무급휴직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인건비 한국 지급 합의"
  • 옛 광주교도소 발굴 유골함에서 탄두 발견…5·18 연관성은?
  • 한밤중 호텔 주차장 화재…2백여 명 긴급대피
  • 대학 집단커닝 또…서강대도 부정행위 적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