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휴스턴 코레아 “야구로 잘 풀렸지만 UFC도 도전하고파”

기사입력 2020-05-22 1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 내야수 카를로스 코레아(26)가 야구 외 종목에 관심을 밝혔다. 바로 종합격투기다.
미국 ‘야후스포츠’는 22일(한국시간) ‘MMA정키’를 인용해 UFC 출전에 관심을 드러낸 코레아 소식을 전했다. 코레아는 ‘MMA정키’와 인터뷰에서 종합격투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MLB 선수 중 최고의 UFC 파이터가 될 수 있는 선수는?’이라는 질문에 코레아는 “나일 것이다”라며 “나는 UFC로 건너가고 싶다. 복싱을 하며 자랐고, 쭉 좋아했다”라고 밝혔다.
카를로스 코레아(26)가 UFC 출전에 관심을 드러냈다. 사진=AFPBBNews=News1
↑ 카를로스 코레아(26)가 UFC 출전에 관심을 드러냈다. 사진=AFPBBNews=News1
야구는 사구의 고통이 있지만, 종합격투기는 더 큰 고통을 마주한다. 코레아는 그래도 도전하고 싶었다.
그는 “야구에서는 그렇게 맞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 권투를 하면 얼굴과 배, 옆구리를 끊임없이 맞고 아프다. 나는 야구를 고수해왔고 잘 풀렸지만, 분명히 UFC도 시도해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2012년 MLB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로 휴스턴의 지명을 받은 코레아는2015년 데뷔해 99경기 타율 0.279 22홈

런 68타점 14도루 OPS 0.857로 신인상을 받았다. 올스타 1회 경력이 있고, 지난해는 75경기 타율 0.279 21홈런 59타점 OPS 0.926을 기록했다.
코레아는 팀 동료 랜스 맥컬러스 주니어와 함께 종합격투기 팟캐스트 ‘워크아웃’을 진행하기도 했다. mungbean2@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흑인사망 항의시위 격화…주 방위군 동원·통행금지 확대
  •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로 연기…한국도 초청 희망
  • 코로나19 신규 확진 27명…지역감염 15명, 해외유입 12명
  • "질투" "노망"…이용수 할머니 향한 2차 가해 발언 쏟아져
  • DMZ 화살머리고지 일대서 유해 133점 발굴
  • 美 스페이스X, 첫 민간 유인우주선 발사 성공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