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2018년 회상한 HOU 단장 “폴 부상으로 우승 놓쳤어”

기사입력 2020-05-23 00: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휴스턴 로케츠 대럴 모리(48) 단장이 아쉬운 지난날을 떠올렸다. 그는 크리스 폴(35)의 햄스트링 부상만 없었다면 우승했을 것이라 믿었다.
모리 단장은 21일(한국시간) 미국 ‘폭스스포츠’ 라디오 방송 ‘더 허드’의 전화 인터뷰에 출연해 2018년 플레이오프를 회상했다. 그는 “역대 최고의 팀 중 하나인 그 팀만이 우리를 막고 있었다. 그리고 아마 햄스트링이 우리의 우승 타이틀을 가로막았다”라고 말했다.
모리 단장이 말한 햄스트링은 폴의 햄스트링 부상을 의미했다. 폴은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의 서부콘퍼런스 결승 시리즈 5차전에서 햄스트링 부상을 입었다. 경기 종료 1분을 앞두고 상대 가드 퀸 쿡을 앞에 두고 돌파 후 슈팅을 시도하다 넘어졌고, 이후 오른쪽 햄스트링에 통증을 호소하며 교체됐다. 팀은 98-94로 이겼지만 상처뿐인 승리였다.
휴스턴 대럴 모리 단장이 2018년 크리스 폴(사진)의 햄스트링 부상을 아쉬워했다. 사진=AFPBBNews=News1
↑ 휴스턴 대럴 모리 단장이 2018년 크리스 폴(사진)의 햄스트링 부상을 아쉬워했다. 사진=AFPBBNews=News1
5차전을 이기며 휴스턴은 3승2패 리드를 잡았으나, 폴의 공백을 극복하지 못했다. 팀은 골든스테이트에 86-115, 92-101로 연달아 무너지며 통한의 탈락을 당했다. 골든스테이트는 파이널에서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를 4-0으로 누르며 우승했다. 일방적인 결과였기에 휴스턴이 올라갔으면 어땠을까라는 가정을 해볼 만하다.
폴과 제임스 하든의 휴스턴은 2019년 플레이오프에도 골든스테이트에게 무너졌다. 서부콘퍼런스 준결승에서 2승 4패로 탈락했다. 설상가상으로 폴과 하든은 플레이오프 도중에 마찰을 빚었고, 시즌 후 폴이 오클라호마시티로

트레이드되는 것으로 일단락됐다.
하든은 폴 대신 러셀 웨스트브룩과 파트너를 이루며 이번 시즌 휴스턴을 이끌었다. 휴스턴은 40승 24패 서부콘퍼런스 공동 5위로 시즌 중단을 맞았다. 휴스턴과 함께 공동 5위를 이룬 팀은 공교롭게도 폴이 있는 오클라호마시티다. mungbean2@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흑인사망 항의시위 격화…주 방위군 동원·통행금지 확대
  • 트럼프, G7 정상회의 9월로 연기…한국도 초청 희망
  • 코로나19 신규 확진 27명…지역감염 15명, 해외유입 12명
  • "질투" "노망"…이용수 할머니 향한 2차 가해 발언 쏟아져
  • DMZ 화살머리고지 일대서 유해 133점 발굴
  • 여의도 학원강사 일가족 확진…여의도·인천 비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