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워싱턴 vs 양키스, MLB 개막전에서 격돌한다

기사입력 2020-06-28 04: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아직 공개되지 않은 2020시즌 메이저리그 일정, 개막전 매치업이 먼저 소문이 났다.
'뉴욕포스트'는 29일(이하 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메이저리그가 7월 24일 내셔널스파크에서 뉴욕 양키스와 워싱턴 내셔널스의 개막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양키스는 메이저리그에서 가장 많은 우승을 차지한 명문 구단이고, 내셔널스는 지난 시즌 월드시리즈 우승팀이다. 시즌 개막을 알리는 매치업으로 이만한 선택도 없을 터.
2020년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이 두 선수가 붙을 수도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 2020년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이 두 선수가 붙을 수도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뉴욕포스트는 두 선수가 모두 성공적으로 시즌 준비를 마친다면 게릿 콜과 맥스 슈어저의 선발 매치업을 볼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예상대로 된다면, 이 경기는 콜의 양키스 데뷔전이 될 예정이다. 그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양키스와 9년 3억 2400만 달러에 계약했다.
또한 이 대결은 월드시리즈 리턴매치가 될 예정이다. 두 선수는 지난해 월드시리즈 1차전에서 맞붙었다. 콜이 7이닝

5실점, 슈어저가 5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으로 60경기 단축 시즌을 준비중인 메이저리그는 아직 시즌 일정을 내놓지 않고 있다. 뉴욕포스트는 현재 선수노조의 승인을 받은 상태이며 구단들이 검토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전했다. greatnem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태풍 '장미' 가시로 할퀴지 않고 소멸…부산 온종일 긴장
  • 물에 잠긴 양주역…강한 비로 피해 속출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통합당 '권언유착 의혹' 한상혁 고발…민주당, 현안질의 거부
  • 정무 최재성, 민정 김종호…노영민 비서실장 당분간 유임
  • 민주 '강원'·통합 '호남' 수해 현장으로…4차 추경 카드 '고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