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메시 700호골 넣자…호날두 '3경기 연속골' 맞수

기사입력 2020-07-01 09:16 l 최종수정 2020-07-08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리오넬 메시(바르셀로나)가 통산 700호골을 터트리던 날 '라이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유벤투스)도 3경기 연속골을 달성하며 골잡이 경쟁을 이어갔습니다.

호날두는 오늘(1일) 이탈리아 제노바의 루이지 페라리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노아와 2019-2020 이탈리아 프로축구 세리에A 29라운드 원정에서 1-0으로 앞서던 후반 11분 득점포를 가동하며 팀의 3-1 승리에 힘을 보탰습니다.

이날 승리로 유벤투스는 승점 72를 기록, 2위 라치오(승점 68)와 승점 차를 4로 유지하며 선두 질주를 이어갔습니다.

호날두 역시 27라운드 볼로냐전을 시작으로 28라운드 레체전에 이어 이날 제노바전까지 3경기 연속골을 꽂아 리그 24호골을 달성하며 불붙은 골 결정력을 과시했습니다.

리그 24호골을 기록한 호날두는 이날 토리노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한 치로 임모빌레(리그 29골)에 이어 세리에A 득점 랭킹 2위 자리를 이어갔습니다.

특히 호날두는 메시가 통산 700호골을 넣은 날 나란히 득점에 성공하며 '골잡이 자존심 경쟁'에서 뒤지지 않았습니다.

호날두는 지난해 10월 15일 치러진 2020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예선에서 골맛을 보면서 메시보다 먼저 700호골 고지를 넘었습니다.

반면 메시는 호날두보다 늦었지만 통산 862경기 만에 700호골을 작성했습니다.

이날 경기에서 유벤투스는 후반 5분 파울로 디발라의 선제골로

승기를 잡았습니다. 추가골을 호날두의 몫이었습니다.

호날두는 후반 11분 하프라인 부근에서 볼을 건네받아 툭툭 볼을 치며 드리블한 뒤 페널티아크 부근에서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포로 결승골을 꽂았습니다.

유벤투스는 후반 28분 더글라스 코스타의 쐐기골이 터졌고, 후반 31분 제노아의 안드레아 피나몬티에게 추격골을 허용했지만 승부에는 영향이 없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8월부터 외식 1만 원 할인쿠폰 330만 장 선착순 지급
  • 새벽 통영 모텔서 화재…투숙객 15명 대피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10분 내 세균 99% 박멸'…삼성, 코로나 사태에 '스마트폰 살균기' 출시
  • 30대 그룹 자산 순위 10년간 '지각변동'…부동의 1위는 '삼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