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부경양돈농협-NC, 2021시즌도 함께한다

기사입력 2021-01-22 08: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NC다이노스와 부경양돈농협이 21일 창원NC파크에서 2021시즌 스폰서십 협약을 맺었다. 부경양돈농협이 2018년 메인 스폰서를 맡은지 올해로 4년째 동행이다.
NC-부경양돈농협은 올 시즌 NC 유니폼 상의, 창원 NC파크 광고 등으로 부경양돈농협의 명품 한돈 '포크밸리'의 우수성을 야구팬에게 알린다. 스폰서데이 등 다양한 홈경기 행사를 열어 지역팬 대상 공동 마케팅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이재식 부경양돈농협 조합장은 협약식에서 “지난해는 코로나19로 사회 분위기가 가라앉았으나 NC 다이노스가 시즌 1위를 지켜내며 창단 첫 통합 우승까지 이뤄 큰 위안을 받았다. 덕분에 부경양돈농협과 포크밸리의 인지도가 오르고, 브랜드 가치도 상승했다. 올해도 NC의 우승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협약식에 참석한 이재식 부경양돈농협 조합장, 황순현 NC 다이노스 대표(왼쪽부터) 사진=NC다이노스 제공
↑ 협약식에 참석한 이재식 부경양돈농협 조합장, 황순현 NC 다이노스 대표(왼쪽부터) 사진=NC다이노스 제공
황순현 NC다이노스 대표는 “2018년부터 함께한 지역의 든든한 파트너, 부경양돈농협과 계속 함께하게 돼 기쁘고 감사하다. 부경양돈농협의 브랜드 인지도가 높아지도록 힘을 모으겠다. 다양한 협업으로 야구장에 오시는 팬들께 더 많은 즐거움을 드리겠다“고 말했다.
부경양돈농협은 지난해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포크밸리 돼지고기 200kg을 특식으로 제공했다. 한국시리즈 우승 이후에는 NC 선수단, 임직원 등 180명에게 포크밸리 세트를 선물하는 등 아낌없는 후원활동을 벌여왔다.
부경양돈농협이 생산하는

포크밸리 한돈은 경남 지역의 400여 양돈농가에서 키우고 최신식 육가공 시설을 통해 생산한 명품 돼지고기이다.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2020년 ‘명품 인증 브랜드’로 선정됐고, 소비자시민모임으로부터 17년 연속 우수 축산물브랜드 인증을 받아 우수한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jcan1231@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명품지갑 훔쳐 당근마켓 올린 간 큰 도둑
  • [속보] 스가 "도쿄올림픽 개최할 결의…바이든, 지지 표명"
  • [단독] 술집서 만난 동년배 남성에 속아 8억 뜯겨
  • "TBS, 김어준·주진우 등 10명과 구두 계약…관련법 위반"
  • "애들 두고 못간다" 죽은 새끼 지키는 어미개의 모성애
  • '5연타' 서예지, 광고계도 손절…"위약금만 수십억" [종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