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류선규 SK 단장 "신세계 야구단 명칭, '일렉트로스'는 안 쓸 가능성 높다"

기사입력 2021-02-23 20:26 l 최종수정 2021-02-23 20: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지수 기자
신세계그룹이 SK 와이번스 야구단 인수 본계약을 체결하고 KBO에 가입 신청서를 제출했다.
신세계그룹의 이마트는 23일 공시를 통해 SK텔레콤이 보유한 SK 와이번스 야구단 지분 100%를 1000억 원에 인수했다고 전했다.
신세계그룹은 이와 함께 KBO에 ‘신세계 일렉트로스’라는 가칭으로 야구단 가입을 신청했다. 하지만 현재까지는 ‘일렉트로스’가 신세계 야구단의 새 명칭으로 확정될 가능성은 희박하다.
제주도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인 SK 와이번스 선수단. 사진=MK스포츠 DB
↑ 제주도에서 스프링캠프를 진행 중인 SK 와이번스 선수단. 사진=MK스포츠 DB
류선규 SK 단장은 “KBO에서 서류에 어떤 명칭이라도 작성해야 한다고 설명해 가칭인 '일렉트로스'로 신청하게 됐다”며 "구단 명칭이 '일렉트로스'로 확정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류 단장은 또 ‘일렉트로스’의 경우 최근 팀 창단 준비 과정에서 내부적으로 거부된 명칭이라는 점도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앞서 지난 1일 ‘일렉트로스’에 대한 상표권 출원을 진행했다. ‘일렉트로스’라는 팀 명칭은 이마트의 가전 전문점 ‘일렉트로 마트’의 캐릭터 ‘일렉트로맨’에서 따온 네이밍이라는 설이 유력하다. 하지만 기존 SK 와이번스 팬들은 물론 야구팬

들의 반응이 좋지 않았다.
류 단장은 “‘일렉트로스’는 사용될 가능성이 거의 없는 명칭으로 보면 될 것 같다”며 “지난주 ‘일렉트로스’를 포함한 10개 정도의 명칭을 내부 논의 과정에서 리젝트(reject)했다. 구단 명칭은 계속 고민을 이어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gsoo@maekyung.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 1위' 요동치는 판세…"반짝 지지율" vs "국민 정서"
  • [속보] 문대통령 "LH의혹, 검·경 유기적 협력 필요한 첫 사건"
  • [MBN 백브리핑] 윤석열 전 검찰총장, 외모에도 변화가?
  • "정신과 약 처방까지"…여성 경찰관 '성희롱 폭로' 파장
  • AOA 출신 권민아 "중학생 때 성폭행 당해…이름대면 아는 유명인"
  • '탱크 저격' 오마이걸 승희 측 "악의적 괴롭힘, 선처없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