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블록체인 육성위해 법적기반 필요

기사입력 2017-06-29 17: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상용화하기 위해서는 고객이 안심하고 취급할 수 있도록 안전성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일본의 경우 정부가 가상화폐 안전성 규제를 강화한 뒤 폭발적으로 그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29일 한국금융연구원과 김앤장 법률사무소가 서울 은행회관에서 개최한 '금융서비스 부문 간 융합과 제4차 산업혁명 : 규제적 대응' 세미나에서 이대기 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가상화폐 기술 기반인 블록체인의 안전과 신뢰를 높이기 위해 블록체인의 분산형 시스템을 법 적용 대상에 포함시키는 방향으로 법규 개정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현행 전자금융거래법 등 상당 부분은 중앙집중형 전산 시스템을 상정해 블록체

인의 분산형 시스템과 상충된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정성구 김앤장 변호사는 "글로벌 경쟁을 위해 방화벽 규제를 리스크 관리를 할 수 있을 정도로만 완화해야 한다"며 "현재 자본시장법은 프라이버시, 내부자 거래, 금융 정보 남용 금지 등 기존 규제로 대체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윤예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오미크론` 진원지 남아공 확진자 폭발…1주 전의 3.63배
  • 광주 찾은 이재명 "학살자 천수 누려…역사왜곡처벌법 제정"
  • 이재오, 윤석열 선대위 맹폭…"100점 만점에 40점"
  • 헌재, '윤창호법' 위헌 결정…노엘 수혜자 될까
  • 예배당 괴물상에 산타 모자가?…누가 25층 기어 올라갔나
  • 김혜수-유해진, 결별 10년 만에 '타짜' 화보서 쿨한 재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