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Hot-Line] "삼성디스플레이 실적 개선 가시화"

기사입력 2018-05-15 08: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나금융투자는 15일 디스플레이 월별 베트남 수출액이 반등했다면서 삼성디스플레이 실적 개선을 예상했다.
지난 3월 베트남향 디스플레이 부문 월별 수출액은 6억7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전년 동월 대비 29%, 전월 대비 26% 각각 늘어난 수준이다. 지난해 10월 이후 4개월 연속 전월 대비 감소했지만 삼성전자 '갤럭시S9' 시리즈 출시를 앞두고 반등한 셈이다.
김현수 연구원은 "갤럭시S9 출시를 앞두고 삼성디스플레이 V1 라인 가동률 상승으로 인한 패널과 관련 부품 출하 증가에 기인한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저조한 성적이지만 여전히 월별 300만대 이상 출하 중인 아이폰X의 4~5월 예상 출하 물량 관련 패널 등도 상당 부분 포함됐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삼성디스플레이의 실적과 직결되는 베트남향 디스플레이 부문 월별 수출액이 반등하면서 향후 삼성디스플레이 실적 역시 상승세를 탈 것"이라며 "베트남 월별 수출액 반등과 5월중 플렉시블 OLED 패널 서플라이 체인 업체 가동률 상승 등을 감안하면 여력이 충분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난해 말 기준 삼성디스플레의 지분 15.2%를 소유한 삼성SDI 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연구원은 "중대형 전지 사업부 실적 개선과 전기차 배터리 추가 수주 기대감 이외에 기존 주가 상승 동력이었던 삼성디스플레이 지분법 이익 추정치 상향 기대감이 추가되면서 삼성SDI 주가 역시 상승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박진형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오늘부터 파업 돌입…출퇴근길 혼란 예상
  • 살인 후 피해자 뜯어 먹었는데 무죄 판결…"정신질환 인정"
  • 퇴장 당한 벤투 "선수들에게 미안…3차전에 모든 걸 쏟겠다"
  • 대통령실 "김정숙 여사 옷값 정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공개 불가능"
  • [카타르] 벤투에 '레드카드'…테일러 심판, 해외서도 비난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