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엄마, 곰이 날 잡아 먹으려고 해!” 부녀 함께 곰에 습격당해 사망

기사입력 2011-08-19 16:46 l 최종수정 2011-08-19 21:36



딸이 곰에게 습격당해 사망하는 장면을 전화로 고스란히 들어야 했던 불운한 엄마의 사연이 공개됐다.

17일(현지시각) 영국 데일리메일은 러시아 캄차카 반도의 숲에서 19세 소녀 올가 모스칼요바(19)와 의붓아버지 이고르 치가네노브가 낚시 중 반달곰의 습격으로 사망했다고 전했다.

모스칼요바는 곰에게 죽기 전 그녀의 어머니에게 세차례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녀는 "엄마, 곰이 날 먹으려고 해. 도와줘"라고 소리쳤지만, 그녀의 엄마 타티아나는 처음에 그녀가 장난치는 거라고 생각했다.

곧 타티아나는 공포에 질린 딸의 목소리와 옆에서 곰이 무언가를 씹으며 으르렁거리는 소리를 들었고 하지만 경찰이 현장에 도착하기까지는 1시간 30분이나 걸려 딸을 구할 수 없었다.

딸은 곧 두 번째 전화를 걸어 "엄마, 곰들이 내 뒤에 있어. 나를 물어뜯어"라고 말했다. 그 후 한 시간가량이 흐른 뒤 올가는 마지막 전화를 걸었다. 그녀는 "엄마, 더 이상 그들이 공격하지

않아. 미안해, 엄마를 사랑해"라고 마지막 말을 남겼다.

한편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너무나 충격적이다”, “마음이 아프다”, “어떻게 저런 일이…” "끔찍하다", "충격을 넘어 말이 안 나온다", "글을 읽는 내내 마음이 아팠다", “엄마는 어떻게 살라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정아 인턴기자(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