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비행기 입석한 승객, 옆자리 비만승객 때문에…

기사입력 2011-11-28 11:09 l 최종수정 2011-11-28 11: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에서 비행기에 탑승한 승객이 7시간을 입석한 채로 이용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지난 24일(현지시간) 영국의 한 언론매체는 최근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에 거주하는 아서 버코위츠가 지난 7월 국내선 항공기를 이용하는 과정에서 7시간을 입석하는 상황을 겪었다며 불만을 토로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이 매체는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로 가는 비행기를 탑승한 버코위츠의 옆 자리에 체중이 180kg가 넘는 승객이 앉아 있었으며, 이 승객은 좌석 2개를 차지할 정도로 뚱뚱해 버코워츠는 비행기가 착륙할 때까지 꼼짝없이 서서 가야만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버코위츠는 "7시간 동안 비행기를 타고 온게 아니라 정확히 서서왔다"며 "두 자리의 티켓을

구입하지 않고도 뚱뚱한 승객을 탑승하도록 허락한 항공사에 잘못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뒤늦게 이 같은 사실을 접한 항공사는 버코위츠에게 200달러(약 23만 원)의 손해배상을 제안했지만, 버코위츠는 "비행기 표값으로 800달러 이상을 지불했다"며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준엽 인턴기자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사진 잘 나오게 비 좀 왔으면" 김성원, 당원권 6개월 정지
  • 3중 추돌사고 내고 운전자 행방 묘연…가양대교서 실종의심 신고
  • 뉴욕증시, 英중앙은행 개입·금리 하락에 상승…나스닥 2.05% 상승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