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라크 남부 송유관서 대형 폭발…34명 사망

기사입력 2006-08-29 22:47 l 최종수정 2006-08-29 22: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라크 남부의 송유관에서 대형 폭발이 발생해 34명이 사망하고 45명이 부상했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이 지역 경찰은 바그다드에서 남쪽으로 13

0㎞ 떨어진 디와니야 남쪽의 산업지대 내 송유관에서 인부들이 석유 부산물을 옮기던 중 폭발이 발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폭발이 대형 화재로 이어졌다며 이로 인해 사상자 역시 크게 늘어났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이 지역은 이라크 주둔 연합군에 의해 통제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어머니 살해하고 자수한 40대 아들에 구속영장
  • 8살배기 딸 살해한 뒤 자수한 엄마에 징역 12년 선고
  • "맞짱뜨자"…서울 신촌 길거리서 대낮에 '묻지마' 폭행
  • 대전역서 갑자기 쓰러진 여성…군인이 '하임리히법' 실시해 살려
  • 하태경 "민주당, 오거돈·박원순 사건 겪고도 전혀 달라지지 않아"
  • 현대차, 아반떼 하이브리드·N 라인 출시…'2천100만 원대부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