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라크 남부 송유관서 대형 폭발…34명 사망

기사입력 2006-08-29 22:47 l 최종수정 2006-08-29 22: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라크 남부의 송유관에서 대형 폭발이 발생해 34명이 사망하고 45명이 부상했다고 이라크 경찰이 밝혔습니다.
이 지역 경찰은 바그다드에서 남쪽으로 13

0㎞ 떨어진 디와니야 남쪽의 산업지대 내 송유관에서 인부들이 석유 부산물을 옮기던 중 폭발이 발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폭발이 대형 화재로 이어졌다며 이로 인해 사상자 역시 크게 늘어났다고 덧붙였습니다.
현재 이 지역은 이라크 주둔 연합군에 의해 통제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박덕흠 "경쟁입찰로 수주" vs 민주 "최악의 이해충돌"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법사위 상정…국민의힘 압박
  • 2차 대유행 뒤 수도권 첫 40명대…정은경 "추석 방심하면 다시 확산"
  • 풀려나자마자 찾아가 범행…화투 시비로 이웃 2명 살해
  • 스가, 문 대통령에게 답신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기대"…트럼프와는 전화 회담
  • '패트 충돌' 첫 재판 황교안·나경원 나란히 출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