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이집트 정국 대치 심화…대법원, 파업 선언

기사입력 2012-11-29 0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대판 파라오 헌법'을 둘러싼 이집트의 논란과 갈

등이 더욱 악화하면서 무함마드 무르시 대통령이 취임 후 최악의 위기에 빠져들고 있습니다.
이집트 대법원은 무르시 대통령이 스스로 권한을 강화한 새 헌법 선언문을 폐기할 때까지 파업에 들어간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에 무르시의 권력 기반인 무슬림형제단은 이번 주말 대규모 무르시 지지집회를 열겠다고 선언해, 양측이 정면 충돌 위기로 치닫고 있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이임재 전 용산서장 첫 통화 보고는 '10시 32분'…위증 가능성 커져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결렬...아침 첫차부터 파업 돌입
  • "휘발유 없습니다"…기름 떨어진 주유소 '확대'
  • 가나전 논란의 순간들...심판은, 벤투는 왜?
  • [카타르] 팔 맞고 들어간 가나 선제골, 득점 인정된 이유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