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삼성전자 미국법인 부사장, 반독점 징역형

기사입력 2006-09-22 04:27 l 최종수정 2006-09-22 08: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 캘리포니아주 산 호세에 있는 삼성전자 미국 법인의 고위 간부가 D램 가격 담합에 참여한 사실을 인정하고 징역형을 받는데 합의했다고 미 법무부가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현지시간으로 21일 성명을 통해 삼성전자 미국 법인의 토머스 퀸 마케팅 담당 부사장이 D램 가격 담합에 참여한 혐의를 인정하고 징역 8개월형과 25만 달러의 벌금 납부에 동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로써 법무부가 수사 중인 미국 내 D램 가격 담합사건과 관련해 기소된 사람은 삼성전자와 하이닉스, 마이크론, 인피니온 등 4개사 13명으로 늘었으며, 이들 회사와 개인에게 부과된 벌금 총액도 7억 3천100만 달러로 늘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정의연 마포 쉼터 소장 죽음에 오열
  • MS CEO "한국 디지털 뉴딜은 새로운 기회"
  • 영동 금강서 10살 초등생 물에 빠져 사망
  • 롯데월드 "확진자 방문으로 영업 종료"
  • 무쓸모 땅값 부풀려 판매한 '기획부동산' 일당
  • 용인서 7명 추가 확진…리치웨이·쿠팡물류센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