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IS `홍보 모델` 가담 오스트리아 소녀 2명, "집에 가고 싶다"

기사입력 2014-10-13 11:34 l 최종수정 2014-10-14 11:38


'IS 오스트리아 소녀'
시리아에서 '이슬람국가(IS)'의 '홍보 모델' 역할을 하던 오스트리아 소녀 2명이 집으로 돌아가기를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0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IS와 합류하기 위해 떠난 삼라 케시노비치(17)와 사비나 셀리모비치(15)는 간신히 부모와 연락이 닿자 "이제 진절머리가 난다"며 "집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 사진이 세계로 퍼져 유명해졌고 너무나 많은 사람이 우리와 함께 IS에 연관돼 있다"며 "이 원치 않는 새로운 삶에서 벗어날 기회는 없을 것 같다"고 체념했다.
외신에 따르면 이들은 IS 지도부의 본거지로 알려진 시리아 북부 락까에 살고 있으며 체첸 출신 IS 대원과 결혼해 현재 임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친구 사이로 알려진 두 소녀는 지난 4월 쪽지 하나만 남겨놓은 채 오스트리아 수도 빈을 떠났다. 부모에게 남긴 쪽지에는 '우리를 찾지 마라' '우리는 알라를 섬기고 그를 위해 죽을 것이다'라고 적혀 있었다.
이후 케시노비치와 셀리모비치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슬람 전통 여성 복식인 부르카를 입고 소총을 든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리는 등 어린 여성들에게 IS에 가담하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일종의 '홍보 모델'로 활동했다.
이에 오스트리아 보안당국은 이들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은 IS가 조작한 것이며 이들은 최근 가족에게 "이제는 집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들이 오스트리아로 돌아오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오스트리아에서는 테러 가담자의 입국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오스트리아 내무부 대변인은 "이들이 떠난 이상 오스트리아에 다시 입

국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다"고 밝혔다.
IS 오스트리아 소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IS 오스트리아 소녀, 어린 나이에 안타깝다" "IS 오스트리아 소녀, 다시 돌아오는 건 위험한 듯" "IS 오스트리아 소녀, 돌아가기 어렵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