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G20 정상회의 호주서 개막, 경제성장·일자리 논의 예정

기사입력 2014-11-15 11: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G20 정상회의 호주서 개막'
'G20 정상회의 호주서 개막' 사진=MBN
↑ 'G20 정상회의 호주서 개막' 사진=MBN

세계경제 성장목표 달성방안 등을 논의할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15일 호주 브리즈번에서 개막했습니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등 G20 회원국 정상들과 함께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 김용 세계은행 총재 등 주요 국제기구 수장들도 참석했습니다.

16일까지 열리는 이번 회의에서는 올해 G20 정상회의의 양대 주제인 '세계 경제의 회복력 강화'와 '민간 주도 성장촉진'을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 이행방안을 논의합니다.

회원국 정상들은 이틀 동안 ▲경제성장과 일자리 창출 ▲세계경제의 회복력 강화 ▲에너지 등 3개 세션별로 주제를 논의한 뒤 16일 공동선언문에 서명하고 폐막할 예정입니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 2월 시드니에서 열렸던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서 합의했던 성장률 2% 제고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구체적 실행방안이 나올 예정이어서 주목됩니다.

G20 회원국들은 시드니 회의에서 앞으로 5년간 회원국들의 국내총생산(GDP) 규모를 현 성장추세 대비 2% 이상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하는 '종합적 성장전략'을 마련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번 브리즈번 정상회의에선 이러한 성장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이른바 '브리즈번 액션 플랜'이라 일컬어지는 구체적 실행계획을 채택할 방침입니다.

토니 애벗 호주 총리는 "이번 G20 회의의 최우선 의제는 경제 성장과 일자리"라며 "G20 정상들은 구체적 성과를 도출해 G20의 존재가치를 증명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다국적 기업의 조세회피를 막기 위한 회원국 간 공조방안 마련과 세계무역을 활성화하기 위한 관세감축 및 규제철폐도 이번 회의에서 논의할 주요 의제 중 하나입니다.

의제채택 여부를 둘러싸고 주요 회원국 간 갈등을 빚었던 기후변화 대응 문제는 에너지 세션의 일부로 포함돼 논의할 예정이지만 공동선언문에는 구체적 실행목표를 명시하는 대신 일반적 내용만 언급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공식 의제는 아니지만 현재 진행형인 우크라이나 사태와 유럽연합(EU) 경기침체를 둘러싸고 서방과 러시아, 미국과 독일 간 격돌도 예상됩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 서방국 지도자들은 이번 G20 회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사태를 따지려 벼르고 있고, 미국은 독일에 EU 경기를 살리기 위한 적극적 부양책 사용을 촉구할 예정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경찰 "박원순 시장 타살 혐의점 없다 판단"…행적 확인은 계속
  • [뉴스추적] 7·10 세금폭격에 눈치 보기 극심…다주택자 버틸까?
  • 신규 확진 보름 만에 30명 대…배드민턴 동호회서 추가 확진
  • 김종인, 조문 가려다 보류…안철수 "5일장 치를 일 아니다"
  • WHO "코로나19 안 사라질 듯…카자흐스탄 폐렴도 코로나 가능성"
  • 백선엽, 대전현충원 안장…정치권에서 찬반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