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북-러 군 부총참모장 회동…"군사협력 강화"

기사입력 2014-11-21 08: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방러 중인 북한의 노광철 군 총참모부 부총참모장이 러시아 측과 회동을 갖고 군사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1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인 최룡해 노동당 비서와 함께 방러 중인 노 부총참모장이 지난 19일 모스크바에서 안드레이 카르타폴로프 러시아군 총참모부 작전총국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에 대해 "쌍방은 조로(북러) 두 나라 군대 사이의 친선과 협조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발전시킬 데 대한 의견들을 폭넓게 교환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중앙통신은 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이번 회담에는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관 국방무관과 러시아군 총참모부 작전총국 부총국장도 참석했다.
리광근 대외경제성 부상도 같은 날 알렉산드르 갈루슈카 러시아 극동개발부 장관을 만나 경제·무

역 분야에서 양국의 협력을 강화할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룡해 비서는 지난 18일(러시아 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제1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이후 20일에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했다.
[매경닷컴 속보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경찰이 9시 32분 무정차 요청"…이태원역 거부
  • 서울 지하철, 오늘부터 파업 돌입…출퇴근길 혼란 예상
  • 살인 후 피해자 뜯어 먹었는데 무죄 판결…"정신질환 인정"
  • 퇴장 당한 벤투 "선수들에게 미안…3차전에 모든 걸 쏟겠다"
  • 대통령실 "김정숙 여사 옷값 정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공개 불가능"
  • [카타르] 벤투에 '레드카드'…테일러 심판, 해외서도 비난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