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일본 규모 8.5 강진 발생, 도쿄서 진도 4 진동…공포심 커져

기사입력 2015-05-31 13:48

일본 규모 8.5 강진 발생, 도쿄서 진도 4 진동…공포심 커져

일본 규모 8.5 강진 발생, 일본 규모 8.5 강진 발생, 일본 규모 8.5 강진 발생

일본 규모 8.5 강진 발생, 계속 되는 지진 원인은?

일본 규모 8.5 강진 발생, 도쿄서 진도 4 진동…공포심 커져

일본 규모 8.5 강진 발생 소식에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이번에 지진은 일본 수도 도쿄 남쪽 바다에서 발생했다. 도쿄도 남부의 북태평양에 위치해있는 오가사와라(小笠原)섬 인근이다.

리히터기준으로 진도 5-8에 달하는 강력한 지진으로 추정된다. 지난 30일 오후 8시24분쯤부터 흔들린 것으로 알려졌으며 정확한 규모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도쿄 도심에서도 큰 흔들림이 느껴질 정도로 강력한 지진이라고 전해졌다.

일본 규모 8.5 강진 발생 / 사진=MBN
↑ 일본 규모 8.5 강진 발생 / 사진=MBN

NHK는 이번 지진의 규모가 8.5로 추정되며 쓰나미(지진 해일)의 우려는 없다고 보도했다.

한편, 지난 25일 오후 일본 간토(關東)지방에 규모 5.6의 강진이 발생되기도 했다. 일본 기상청에 의하면 이날 발생한 지진의 진원지는 간토지방 사이타마(埼玉)현 북부로 진원의 깊이는 약 50㎞다.

이날 발생한 지진으로 도쿄 등 수도권 지역에서 진도 4의 흔들림이 측정됐다. 도쿄 나리타 공항은 피해 점검 차 일시적으로 활주로를 폐쇄했다.

한편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으로 수도 도쿄에서도 진도 4의 진동이 감지됐으며 이번 지진으로 인한 쓰나미 발생 우려는 없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전 세계 지진·화산대가 몰려 있는 환태평양 ‘불의 고리’가 최근 들썩이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 7일 남태평양 파푸아뉴기니 인근 바다에서는 규모 7.2의 강진이 발생했다.

이곳에서는 최근 8일 새 규모 7 안팎의 강진만 네 차례 발생했다. 인도판과 유라시아판이 충돌하는 네팔에선 지난달 25일 규모 7.8의 강진이 일어났다. 이외에도 뉴질랜드·대만·남태평양 섬 지역 등 ‘불의 고리’ 지역에선 최근 잇따라

땅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이에 지진대와 화산대가 포진되어 있는 ‘불의 고리’의 봉인이 풀린 게 아니냐는 우려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지진 전문가들은 지난 2004년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 인근에서 대지진(규모 9.1~9.3)이 발생한 것을 시작으로 강진 발생 빈도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해 불안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온라인 이슈팀 @mkculture.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