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협상문 열려 있다, 하지만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 그리스와 유럽에 긴급한 일"

기사입력 2015-07-07 09:1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협상문 열려 있다, 하지만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 그리스와 유럽에 긴급한 일"

협상문 열려 있다 / 사진=MBN
↑ 협상문 열려 있다 / 사진=MBN


독일과 프랑스 정상은 국민투표에서 채권단의 긴축 안을 거부한 그리스에 대해 채무 협상 문이 열려 있다면서 구체적인 안을 내놓으라고 촉구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6일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열린 정상회의를 가진 후 진행 된 공동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우리는 대화에 열려 있다는 것을 확실히 해둔다"면서 "하지만 유럽재정안정화기구의 구체적인 프로그램 협상을 시작할 조건이 갖춰져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메르켈 총리는 "이 때문에 우리는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로부터 정확한 제안을 기다리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올랑드 대통령도 "협상의 문은 열려 있다"면서 "치프라스 총리가 유로존에 남고자 하는 진지하고 믿을 만한 제안을 내놓느냐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올랑드 대통령은 "시간이 그리 많지 않다. 그리스와 유럽에 긴급한 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양국 대통령과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를 포함한 유로존 정상들은 7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긴급 정상회의를 열게 됩니다.

이날 채무탕감 방안이 담긴 것으로 알려진 그리스 정부의 제안을 논의할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