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에콰도르의 코토팍시 화산 분출 시작, 대통령 "활동에 따라 비상사태 선포"

기사입력 2015-08-16 09:16

에콰도르의 코토팍시 화산 분출 시작, 대통령 "활동에 따라 비상사태 선포"
에콰도르의 코토팍시 화산 분출 시작
에콰도르의 코토팍시 화산 분출 시작/ 사진=화산, MBN
↑ 에콰도르의 코토팍시 화산 분출 시작/ 사진=화산, MBN

에콰도르의 코토팍시 화산 분출 시작에 15일(현지시간) 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에콰도르 당국은 화산으로 인한 산사태는 아직 발생하지 않았지만, 피해 예방 차원에서 화산 남쪽의 마을 주민들을 대피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이 화산에는 전날부터 수차례의 소규모 분출들이 있었으며, 현재 8km 높이의 먼지와 화산재 기둥이 형성된 상태입니다.

라파엘 코레아 에콰도르 대통령은 이날 주례 연설을 통해 "코토팍시 화산의 활동에 따라 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당국은 중간 경보 등급인 '황색' 등급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또 관광객과 등산객들의 등반을 모두 금지했다.

수도인 인구 230만 명의 키토 시도 화산

분진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100만 개의 마스크를 준비해 놓았습니다.

키토에서 남쪽으로 불과 45km 떨어진 지점의 코토팍시 화산은 해발 5천897m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활화산으로 꼽힙니다.

규모가 큰 데다 인구가 밀집된 마을과 가까워 폭발시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영상뉴스국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