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북핵 기술팀 원하는 것 다 봐"

기사입력 2007-09-13 00:22 l 최종수정 2007-09-13 0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 국무부는 북한의 영변 핵시설을 방문 중인 불능화 기술팀은 북한측에 요청한 모든 것을 다 봤다고 밝혔습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기자간담회에서, 불능화 기술팀 미국측 대표인 성 김 한국과장이 영변 원자로를 둘러봤으며, 오늘은 나머지 2개 시설을 살펴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대표 7명과 중국, 러시아 전문가 각각 1명 등 9명으로 구성된 북핵 기술팀은 영변의 3개 핵시설을 모두 둘러본 뒤, 내일(14일) 평양으로 돌아와 북측과 세부 불능화 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매코맥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뒤늦은 소방서장 지휘권 행사…'골든타임 허비' 집중 수사
  • 특수본, 김광호 서울경찰청장 오전 소환
  • 화물차주 일부 현장 복귀…이번 주말 분수령
  • 일본, 스페인 꺾고 조 1위로 16강 진출…"아시아 최초 2회 연속"
  • 홍준표 "文, 서훈 구속영장 청구되니 이젠 겁나나"
  • 이사해 새집 꾸미다 쓰러진 50대 남성…7명에 새 삶 주고 떠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