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미 "북핵 기술팀 원하는 것 다 봐"

기사입력 2007-09-13 00:22 l 최종수정 2007-09-13 08: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 국무부는 북한의 영변 핵시설을 방문 중인 불능화 기술팀은 북한측에 요청한 모든 것을 다 봤다고 밝혔습니다.
숀 매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기자간담회에서, 불능화 기술팀 미국측 대표인 성 김 한국과장이 영변 원자로를 둘러봤으며, 오늘은 나머지 2개 시설을 살펴볼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미국 대표 7명과 중국, 러시아 전문가 각각 1명 등 9명으로 구성된 북핵 기술팀은 영변의 3개 핵시설을 모두 둘러본 뒤, 내일(14일) 평양으로 돌아와 북측과 세부 불능화 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매코맥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김대기 "비속어, 윤 대통령도 기억 어려워"…가짜뉴스 '엄중 인식'
  • 검찰 '고발사주 의혹' 김웅·김건희 불기소 처분…"손준성과 공모 증거 부족"
  • (영상) 눈 풀린 채 "몸이 안 좋다"…제 발로 파출소 온 마약사범
  • 유승민 연일 윤 비판…"국민 개돼지 취급하는 코미디 그만해야"
  • "아이 깨우면 환불" 배달 요청에…자영업자 '주문취소'로 맞대응
  •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