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시진핑 "중국, 대북제재 전면적 집행…한반도 혼란 용납 안해"

기사입력 2016-04-28 11: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시진핑 "중국, 대북제재 전면적 집행…한반도 혼란 용납 안해"

시진핑/사진=연합뉴스
↑ 시진핑/사진=연합뉴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한반도 문제와 관련, "중국은 반도(한반도)의 이웃으로서 반도에 전쟁과 혼란이 일어나는 것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28일 오전 베이징(北京)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열린 '제5차 아시아 교류 및 신뢰구축회의'(CICA) 외교장관 회의 기조강연에서 "그런 상황은 누구에게도 이롭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올해 초부터 한반도 긴장 상황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지적하며 "중국은 (이런 상황에서) 대화·협상을 위해 '거대한 노력'을 기울여왔다"며 자평했습니다.

특히 "중국은 유엔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전면적으로, 완전하게 집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핵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 재개'도 촉구했습니다.

시 주석은 "(중국은) 각국이 자제하면서, 서로 자극하고 모순을 격화하지 않기를 희망한다"며 "반도 문제를 조속히 대화·담판의 궤도로 복귀시켜 동북아의 장기적 안정을 실현해야한다"고 말했습니다.

'한반도 비핵화, 한반도 평화안정, 대화·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 등 중국이 오랫동안 견지해온 '한반도 3원칙'도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날 아시아의 독자적 안보틀 구축의 필요성도 부각했습니다.

그는 "아시아 혼란은 세계에도 이롭지 않다. 이것은 근대 이래 역사가 우리에게 던져주는 깊은 가르침"이라며 "(아시아라는) 지역 특징에 부합하는 안전 틀을 구축해야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지난 2014년 5월 상하이(上海)에서 열린 제4차 CICA 정상회의 기조연

설에서도 '공동', '종합', '협력', '지속 가능'을 골자로 한 '아시아 신안보관'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CICA는 1992년 카자흐스탄 나자르바예프 대통령 주도로 출범한 지역안보협의체로, 중국, 러시아, 중앙아시아 각국과 일부 동남아국가 등 26개 회원국이 참가하고 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10월 북미회담설 '솔솔'…북 최선희 "미국과 마주앉을 필요 없어"
  • [단독] 검찰, '1천억 환매 중단' 옵티머스 대표 체포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