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中 신장 종교탄압 논란, 부모가 자식 전도해도 경찰서행

기사입력 2016-10-13 16: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중국이 신장 위구르자치구에서 부모가 자식에게 종교를 전도하는 것까지 금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다음달 1일부터 시행되는 ‘교육 규칙’은 부모가 자식을 종교활동에 보내는 행위를 금지할 뿐만 아니라 종교를 강요할 시 경찰에 붙잡혀간다. 이는 미성년자의 종교 활동 참여를 금지하는 중국 헌법에서 한발짝 더 나아간 것이어서 거센 반발을 불러올 전망이다. 중국 정부는 이슬람 단식 성월인 라마단 기간에 신장위구르자치구에서 공무원과 학생의 이슬람사원 예배를 금지하는 등 통제를 강화해왔다. 신장위자치구는 이슬람을 믿는 위구르족 거주지로 수년간 폭력과 테러가 잇따르면서 ‘중국의 화약고’로 불려왔다.
새로운 ‘교육 규칙’에 따르면 부모가 자식에게 종교를 상징하는 옷을 입히는 것도 위법행위가 된다. 아울러 학교에서 학생들에게 행하는 모든 종류의 종교 활동도 금지된다. 만약 부모가 자녀를 극단적인 사고방식으로부터 멀리할 수 없으면 전문 학교에 보내 “교화”를 받을 수 있다. 정부는 “모든

단체와 개인은 극단적인 종교를 부추기는 것을 금지할 권리가 있으며 보는 즉시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이징 당국은 신장자치구에서 테러와 유혈사태가 끊이지 않는 데에는 이슬람 극단주의의 영향이 크다는 판단 아래 이슬람에 대한 전방위 압박을 강화하고 있다.
[박의명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시멘트 안 와요"…화물연대 파업에 건설현장 '셧다운' 위기
  • "428억 원 이재명 측에 나눠주기로"…과거 발언 인정 주목
  • 김기현, 화물연대 파업에 "민노총 해체해 세상 살리자"
  • 인천 빌라서 10대 형제 숨진 채 발견...부모는 뇌사
  • "우리는 왜 못 이기나"...중국 축구 팬의 절규
  • [카타르] 브라질 네이마르·다닐루 부상으로 2차전 결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