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플로리다 공항서 총격한 범인은 정신질환 퇴역군인…이라크 파병전력도

기사입력 2017-01-07 11:19

美 플로리다 공항서 총격한 범인은 정신질환 퇴역군인…이라크 파병전력도

플로리다 공항서 총격/사진=연합뉴스
↑ 플로리다 공항서 총격/사진=연합뉴스


미국 플로리다 주 포트로더데일 공항에서 총기를 난사한 범인은 주 방위군 소속으로 이라크에서 복무했으며, 최근에는 정신과 치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6일(현지시간) 미 수사당국에 따르면 총기 난사범은 26세 에스테반 산티아고로 파악됐습니다.

그는 푸에르토리코 주 방위군 자격으로 2010년 이라크에 파병돼 제130 공병대대 소속으로 1년간 복무했습니다.

산티아고는 뉴저지주 태생으로 2살 때 미국의 자치령인 푸에르토리코로 이주했으며, 최근에는 알래스카에 거주하며 정신과 치료를 받아왔다고 그의 가족이 전했습니다.

그러나 산티아고가 정확히 어떤 정신 병력을 가졌는지는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범인은 6일 오후 1시께(미 동부시간) 공항 2번 터미널의 수하물 찾는 곳에서 권총이 담긴 가방을 찾은 뒤 총을 꺼내 화장실에서 장전하고 이를 공항의 승객들에게 난사했습니다. 이번 총격으로 최소 5명이 숨지고 8명이 다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총기 소유가 합법인 미국에서는 법규로 지정된 안전 절차만 따르면 국내선 항공편으로도 총기를 운송할 수 있습니다.

총기 난사 장면을 목격한 마크 레아 씨는 MSNBC와 인터뷰에서 범인이 권총을 이용했으며 탄창을 3개가량 쓴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총기 난사가 한바탕 끝난 뒤에 "범인이 총을 바닥에 던져 놓은 뒤 경찰이 접근할 때까지 대자로 누워있었다"고 전했습니다.

경찰은 총격전 없이 산티아고를 체포했으며, 현재 연방수사국(FBI) 요원들이 그를 신문하고 있습니다.

포트로더데일 공항에서는 모

든 항공기의 이·착륙이 중단된 상태로 총격이 발생한 2번 터미널은 봉쇄됐습니다.

포트로더데일 공항은 플로리다 주에서 마이애미 공항 다음으로 큰 공항으로 공항 내 터미널 수는 모두 4개입니다.

범인은 알래스카 주 앵커리지에서 미니애폴리스를 거쳐 이 공항에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