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英폭발 테러범 신상공개…"22세 조용하고 공손하던 대학생"

기사입력 2017-05-24 11: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英폭발 테러범 신상공개…"22세 조용하고 공손하던 대학생"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지난 22일(현지시간) 밤 2만여 명이 운집한 영국 맨체스터 아레나 공연장에서 자살 폭탄 테러로 22명의 목숨을 앗아간 살만 아베디는 '조용한' 대학생이었다가 최근 몇 년 사이 급진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23일(현지시간) 영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아베디는 1995년 맨체스터에서 리비아인 부모 밑에서 태어난 22세의 독실한 이슬람교도 대학생이었습니다.

그의 부모는 무아마르 카다피 독재 정권을 피해 영국으로 이주, 런던에 살다가 10여 년 전에 맨체스터 남부 왈리 레인지 지역에 정착했습니다.

아베디는 네 명의 형제 가운데 둘째로, 그와 한 살 터울의 형 이스마일을 제외한 나머지 가족은 2011년 카다피 정권이 무너지자 리비아로 돌아갔습니다.

아베디는 이번 테러 현장인 맨체스터 아레나와 불과 1.6km 거리에 있는 샐퍼드 대학교에 2014년 입학, 경영학을 공부했으나 지난해 9월 사실상 중퇴했습니다. 그리고 형 이스마일과 함께 올해 1월까지 현지의 한 케이크 공장에서 일하기도 했습니다.

아베디 가족의 친구와 이웃들은 그의 가족은 독실한 이슬람교도였으며, 아베디가 최근 몇 년 사이 급진 이슬람에 빠진 것으로 보인다고 증언했습니다.

또 평소 다소 내성적이고 손윗사람에게 공손했던 독실한 이슬람교도인 아베디가 테러범이라는 사실에 대해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현지 리비아 지역사회의 한 인사는 "그는 매우 조용하고, 언제나 공손한 소년이었다"며 "그는 정말 이런 일을 저지를 것 같지 않은 사람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아베디 가족의 지인은 "그가 리비아에서 급진화했다고 보지 않는다. 분명 여기서 그렇게 됐을 것"이라며 "누군가 그에게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아베디와 그의 형이 함께 예배를 드리곤 했던 '디스버리 이슬람교 사원'의 성직자 무함마드 엘-사에이티는 아베디를 위험한 극단주의자로 묘사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수니파 극단주의조직 '이슬람국가'(IS)를 비판하는 설교를 한 이후부터 아베디가 자신에게 증오를 드러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다른 이웃은 몇 달 전 아베디가 길거리에서 아랍어로 이슬람교 기도문을 큰소리로 노래하는 등 이상하게 행동했다고 회상했습니다. 그의 집에는 이라크 혹은 리비아 국기로 보이는 깃발이 걸려있었습니다.

이 이웃은 "그는 '단 하나의 신만 존재하며 선지자 무함마드가 그의 전령'"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영국 정부는 아베디가 그동안 리비아를 여러 차례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그가 지하디스트(이교도를 겨냥한 이슬람교도 성전주의자)와 연계됐는지를 집중 수사 중입니다.

텔레그래프는 국제테러조직 알카에다와 연계된 이슬람 무장단체 '리비아이슬람투쟁그룹'(LIFG) 소속이었던 카다피 정권의 반체제 인사들이 아베디의 집에서 가까운 곳에 살았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가운데는 알카에다의 테러리스트 네트워크를 운영하기 위해 영국을 떠나 리비아로 간 폭탄 제조 전문가 압드 알-바세트 아주즈가 포함돼 있습니다.

아베디가 다니던 '디스버리 이슬람교 사원'은 과거 LIFG 지하디스트를 위해 자금을 모집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던 곳이기도 합니다.

영국 정보기관은 아베디의 존재에 대해 인지는 하고 있었지만, 크게 위험한 인물로는 보지 않아 수사 대상에 올리지는 않았습니다.

지난 3월 영국 런던 의사당

인근 웨스트민스터 다리에서 차량 돌진 테러를 저지른 칼리드 마수드처럼 아베디도 '주변부 인물'로 분류됐습니다.

영국 경찰은 이번 테러와 관련해 23일 오전 아베디의 형인 이스마일의 집을 급습하고, 그 인근에서 신원을 밝히지 않았으나 이스마일로 추정되는 23세 남성을 체포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전투기·폭격기 12대 '특별감시선' 넘어 무력도발…의도는?
  • 합참 "낙탄사고 때 대통령 지시 없었다? 사실과 달라"
  • 원자력재단 이사장에게 "혀 깨물고 죽지"…국감장에 온 카카오 BBQ 대표
  • 고민정, 김정숙 인도 순방 논란에 “국민의힘 허위사실에 어이상실”
  • 대전오월드서 백두산호랑이 3남매 백일잔치..."야생성 유지 돕겠다"
  • 검찰, 박수홍 친형·형수 기소…"61억 7천 만 원 횡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