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인도네시아 발리 아궁화산 분화…50년 만에 처음

기사입력 2017-11-22 09:36 l 최종수정 2017-11-29 10:05




21일(현지시간) 오후 5시께 인도네시아 발리 섬의 최고봉인 아궁 화산이 분화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BNPB) 대변인은 "화산재와 수증기가 분화구 위 700m까지 치솟았다"고 말했습니다.

분화 규모가 크지 않았던 까닭에 발리 응우라라이 국제공항의 운영에는 현재까지 별다른 영향이 미치지 않고 있습니다.

화산 전문가들은 이번 분화가 마그마 자체가 뿜어져 나오는 통상적인 분화가 아니라 지하의 물과 용암층이 만나 발생하는 침윤층 폭발(phreatic eruption)일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습니다.

아궁 화산이 분화한 것은 1963년 이후 50여년만에 처음 있는 일입니다. 당시에는 1천여명이 넘는 주민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인도네시아 재난당국은 아궁 화산이 분화 조짐을 보이자 지난 9월 22일 경보단계를 최고 단계인 '위험'으로 상향하고 주변 주민을 대피시켰습니다.

당국은 지진 등 화산활동이 줄어들자 지난달 29일 아궁 화산의 경보단계를 '심각'

으로 한 단계 낮췄지만, 아직도 3만명에 달하는 주민이 집에 돌아가지 못한 채 대피소에 머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토포 대변인은 "대피구역은 기존대로 분화구 반경 6.0∼7.5㎞로 유지할 것"이라면서 "화산지진이 증가하는 등 마그마가 상승할 조짐은 관측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