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국제

美 LA서 총격 사건…변호사 등 2명 사망

기사입력 2017-12-31 09:16 l 최종수정 2018-01-07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국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 남쪽 롱비치에 있는 한 로펌(법률회사) 사무실에서 신참 변호사로 알려진 총격범이 동료 변호사들을 향해 총격을 가해 총격범을 포함해 최소 2명이 숨졌다고 미 언론 오렌지카운티레지스터가 31일(현지시간) 전했습니다.

사건은 전날 오후 LA 도심에서 남쪽으로 35㎞ 떨어진 롱비치의 빅스비 놀스 섹션에 있는 한 로펌 사무실에서 일어났습니다.

총격범은 같은 사무실에서 일하는 선임 파트너 변호사 메이저 랭거(75) 씨를 총으로 쏴 숨지게 했습니다. 다른 고참 변호사 한 명도 총탄에 맞았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총격범은 스스로 총을 쏴 목숨을 끊었다고 경찰은 말했습니다.

현장에는 경찰 특수기동대(SWAT) 대원 수십 명이 출동했으나 경찰관이 발포하지는 않았습니다.


경찰은 총격 사건이 벌어졌다는 신고를 받고 로펌 건물을 에워쌌으며, 해당 건물에는 다른 로펌 사무실도 2곳 더 있어 총성을 듣고 놀란 직원들이 책상 밑으로 엎드리거나 화장실에 숨는 등 긴박한 상황이 이어졌습니다.

현지 경찰은 "이번 사

건은 직장 내 총기 폭력 사건"이라며 "무차별적으로 총기를 난사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총격범의 범행 동기를 캐고 있습니다.

인근 사무실의 다른 변호사들은 총격에 숨진 랭거 변호사가 차분하고 온화한 인물로 평소 원한을 살 만한 행동을 하지는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한파 속 암흑' 서울 송파구 5,500세대 대규모 아파트 정전…16명 승강기 갇히기도
  • 문화재 발굴 현장서 2미터 흙더미 '와르르'…작업자 2명 숨져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카타르] '조규성 멀티골' 새 역사 쓴 카타르 월드컵 경기 공 못챙긴다…왜?
  • [카타르] "내가 머무를 곳은 여기뿐"…호날두, 사우디 품으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